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창욱, 일주일만에 폭행 혐의 인정…이어지는 폭로 [엑:스레이]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유명 셰프 정창욱이 술자리에 동석한 이들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했다는 혐의로 고소된 가운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26일 정창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커뮤니티에 "정창욱입니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2021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당사자 윤상운, 신영호 두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 당시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사건 이후에도 당사자들에게 간단한 미안함의 표시밖에 하지 못했고 뒤처리도 전무했다"며 "욕지거리를 내뱉고 폭력적으로 행동하면서, 당연한 듯 살아온 것이 한심하다"고 덧붙였다.


막상 이런 일이 생기자 숨기에 바빴다는 정창욱은 피해자인 두 사람을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겠다며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그는 "마음고생이 컸을 윤상운 PD는 물론 이 채널, 윤PD와 함께 만들어왔던 영상을 시청해 주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 그의 노력이 깃든 이 채널을 마치 저 혼자만의 것인 것 마냥 남용하고 훼손했다. 다시 한번 윤상운 PD와 채널을 아껴주셨던 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 KBS는 서울 종로경찰서는 정창욱을 특수폭행,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창욱은 지난해 8월 개인방송 촬영을 위해 찾은 미국 하와이에서 술자리에 동석한 이들을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정창욱이 당시 손을 이용해 가슴 부위를 때리고, 식칼을 손에 쥐기도 했다며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이날 신영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정창욱의 실체를 폭로하는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으며, 정창욱의 유튜브 편집자로 활동했던 '팽이PD' 또한 댓글로 폭로를 이어갔다.


결국 정창욱은 오랜 침묵을 깨고 사과문을 게재했으나, 이미 돌아선 여론은 냉담하기만 하다. 신영호 씨 또한 그의 사과문이 공개된 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호드벤쳐'에 하와이에서의 세 번째 영상을 게재하면서 "이 날 이후 약 반년의 시간 동안 단 한번의 사과하려는 시도조차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언론보도가 나가고 일주일 쯤 지난 어제(25일), 피의자가 저희 측 변호사를 통해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하지만 서로 모르는 사이도 아니고 본인이 피소된 사실을 인지한지 네 달이 되어가는 시점에서야 변호사를 통해 전해오는 사과 의사는 그 진정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며 "따라서 사과를 받지 않겠다고 저와 상운이 형의 의사를 전달했으나 피의자에 대한 검찰송치가 결정된 오늘 오후, '오늘의 요리' 커뮤니티에 댓글창을 막아둔 채 본인의 범죄사실에 대해서는 전혀 명시 되지 않은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저 타자 뿐인 사과문으로 인해 저와 상운이형 뿐만 아닌 영상을 보고 용기내 연락 주셨던 수많은 피해자분들께서도 분노하셨으리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저와 상운이 형은 송치된 피의자에게 적합한 법의 심판이 내려지길 바랄뿐이며, 저희가 겪은 맥락없고 비상식적인 일들을 정리하고 배열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인기를 얻게 된 정창욱 셰프는 지난해 5월 서울 중구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가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게다가 특수폭행 및 협박 혐의로 인해 사실상 재기는 불가능해진 상황이다.


사진= MBC, 호드벤쳐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