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채림 "경고, 내가 입 열면 여러명이 피곤해질 것" 분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채림이 루머를 퍼뜨리는 유튜버들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했다.


채림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고! 유튜브에서 내 얘기 하시는 분들. 조심하십시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짐작을 사실인 양 하지 마시길. 내가 좀 솔직한 편이라서 입을 열면 여러 명이 피곤해질 겁니다"라며 "어디에 소속이 되어있는 사람들인지 알고 있으니까 그쪽 사람들도 지키고 싶으게 있으면 자제하시길… 특히 너무 표시 나는 댓글 다는 사람들! 잘 기억해두세요"라고 밝혔다.


더불어 채림은 "그리고 모르는 분이 엄마께 돈을 빌려줬다고 협박하고 우리 고소했었죠? 그 사람한테 돈 빌린 일 전혀 없습니다!!"라고 전했다. 채림은 동생인 배우 박윤재와 함께 과거 모욕 혐의로 기소됐다. 빌려준 돈을 갚으라며 어머니를 찾아온 지인에게 모욕적인 말을 했다는 이유. 이는 채림, 박윤재가 무혐의를 받으며 마무리 된 사건이다.


이에 대해 그는 "그 사람 우리가 역으로 고소할 항목이 8가지였습니다. 하지만 변호사님도 일이 커지니 말리셔서 접었습니다. 우긴다고 믿어주는 세상이면 어느 누가 노력하며 살겠습니까? 기사의 시작은 있었는데 재미없는 결말기사는 없었잖아요. 기사만 있었나요? 방송국도 정말 너무 했죠!! 그래서 제가 알려드립니다. 그사람은 판결 완패했습니다. 당연하죠. 없는일인데!!"라는 말로 분노를 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또 하나!! 틀린 사주 가지고 그만하십시오. 맞췄으면 내가 찾아가겠네요"라며 "후련하다. 또 생기면 또 올릴 거야. 나 뒤끝 길어. 쿨한 게 뭐에요. 나이 드니 말이 많아진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다음은 채림 글 전문


경고! 유튜브에서 내 얘기 하시는 분들. 조심하십시오! 짐작을 사실인 양 하지 마시길. 내가 좀 솔직한 편이라서 입을 열면 여러 명이 피곤해질 겁니다. 그동안 조용히 입을 닫고 있었던 건 내가 혹은 가족이 잘못해서가 아니라 더 이상 시끄러운 게 싫어서였는데 나도 이제 나이가 들고 다른 방식으로 지켜야 할 것이 있어서…


어디에 소속이 되어있는 사람들인지 알고 있으니까. (그동안 몰라서 가만히 있었겠어요?!) 그쪽 사람들도 지키고 싶으게 있으면 자제하시길… 특히 너무 표시 나는 댓글 다는 사람들! 잘 기억해두세요.(본인들은 알아 들을테니..)


그리고 모르는 분이 엄마께 돈을 빌려줬다고 협박하고 우리 고소했었죠? 그 사람한테 돈 빌린 일 전혀 없습니다!! 그 사람 우리가 역으로 고소할 항목이 8가지였습니다. 하지만 변호사님도 일이 커지니 말리셔서 접었습니다. 우긴다고 믿어주는 세상이면 어느 누가 노력하며 살겠습니까? 기사의 시작은 있었는데 재미없는 결말기사는 없었잖아요. 기사만 있었나요?방송국도 정말 너무 했죠!! 그래서 제가 알려드립니다. 그사람은 판결 완패했습니다. 당연하죠. 없는일인데 !!


또 하나!! 틀린 사주 가지고 그만하십시오. 맞췄으면 내가 찾아가겠네요 #후련하다#또생기면#또올릴거야#나뒤끝길어 #쿨한게뭐에요#나이드니#말이많아진다

사진 = 채림 인스타그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