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웃과 마찰"…복귀 앞둔 서예지, 이번엔 '주차 시비' 구설

by엑스포츠뉴스

전체 차트 오락·문화-0.71% 스튜디오드래곤-1.72%
엑스포츠뉴스

연기 복귀를 앞둔 배우 서예지가 또 입길에 올랐다. 사생활 파문에 이어 이번엔 이웃 갈등이다.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3일 오후 엑스포츠뉴스에 "서예지 부모님 집이 작은 빌라이다 보니 주차 공간이 협소해 이웃과 마찰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주차 갈등은) 작년에 있었던 일이다. 당시 잘못한 부분에 대해 서예지 아버지가 이웃에게 직접 사과했고, 이후에도 마찰이 있어 부모님이 이사를 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예지 측의 이 같은 입장은 지난해 서예지가 이웃과 주차 시비를 벌인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다. 이날 SBS연예뉴스는 서예지 가족이 지난해 5월 이웃과 주차 문제로 갈등을 겪었다고 보도했다.


당시 이웃이었던 A씨 주장에 따르면 서예지 부모는 빌라 공용 계단에 반려견 울타리를 설치했으며, 이 과정에서 서예지 아버지가 주민의 몸을 밀기도 했다.


또한 서예지가 부모 집을 방문할 때마다 주차를 아무렇게나 해서 4년째 이웃들이 고통을 받았다는 것. 이에 서예지는 소속사 측 변호사와 함께 A씨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A씨는 서예지로부터 '(인터넷에) 글을 올리는 것은 아니죠?'라는 말을 들었다며 사과를 한 진정성이 의심되는 태도였다고 토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서예지는 지난해 잇단 사생활 파문으로 연예계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교제하던 연인들을 상대로 가스라이팅을 일삼았다는 게 당시 논란의 골자였다.


가스라이팅이란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상대방으로 하여금 현실감과 판단력을 잃게 만드는 행위를 일컫는다. 이는 곧 타인에 대한 통제능력 행사를 의미하며 데이트 폭력에서 엿볼 수 있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만큼, 서예지도 이미지 타격을 피해갈 수 없었다.


게다가 스페인 대학교 학력 조작 의혹과 스태프 갑질 등 온갖 논란이 이어지자 약 1년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취를 감췄다. 당시 서예지 측이 내놓은 해명에도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구설이 계속되자 광고계도 손절하며 등을 돌렸던 상황.


두문불출했던 서예지는 오는 6월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로 복귀한다. 서예지는 극 중 복수를 설계한 여자이자, 상류층 부부의 2조원 이혼 소송의 주인공이 되는 여자 이라엘을 맡아 연기한다.


서예지는 복귀를 앞둔 지난달 27일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저에게 주신 질책과 수많은 이야기를 보고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며 신중한 행동과 성숙한 모습을 약속했다. 그러나 채 일주일도 되지 않은 시점에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이웃 갈등' 구설 등으로 인해 평탄한 복귀길은 어려울 전망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