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영희 "말단비대증→뇌출혈 의식 잃어, 사망 위기"

by엑스포츠뉴스

전체 차트 방송서비스-1.86% CJ ENM-1.99%
엑스포츠뉴스

'마이웨이' 김영희의 근황이 공개됐다.


​6일 방송한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80년대 한국 여자 농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농구계 레전드 김영희가 출연했다.


김영희는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올림픽 은메달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그러나 전성기 시절 거인증으로 불리는 희귀병 '말단비대증' 진단을 받았다.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된 그는 뇌출혈로 쓰러지며 은퇴 경기도 치르지 못한 채 갑작스럽게 코트를 떠났다.


병마와 싸우던 중 얻게 된 합병증으로 거동이 불편해져 누군가의 도움이 없이는 방안에서의 이동도 어려운 상태가 됐다.


누군가가 찾아왔다. 김영희는 "20년 간 있어준 언니다. 엄마, 언니와 같다. 천사다. 이런 천사분이 없다"라며 이지숙 씨를 소개했다.


김영희를 살뜰하게 챙긴 이지숙 씨는 "옆집에 시어머니가 살고 있어서 왕래를 하다가 어느 날 보니 TV에서만 보던 사람이 여기에 있더라. 반가워서 왕래를 하다 보니 사람을 엄청 반기고 좋아하더라. 나도 스스럽 없이 다니다 보니 세월이 20년이 됐다. 대한민국에서 제일 큰 사람과 작은 사람을 만나게 해줬나 몰라"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희의 손발이 돼준 이지숙 씨는 시장에서 김영희를 위해 유과를 샀다. 상인들도 김영희의 안부를 물었다. 모두 그의 건강을 염원했다.


이지숙 씨는 "영희가 밖을 못 나오니 항상 시장에서 장을 보다가 반찬을 해줘야 한다. 밥 먹고 자는 것 외에는 내가 해줘야 한다. 손발이 돼줘야 하는 상황이다. 영희가 치아가 없다. 다른 건 못 먹는데 이건 좋아한다. 저녁에 혈당이 떨어졌을 때 당을 보충하려고 (유과를) 먹는다"라고 말했다.


김영희는 이지숙 씨 덕에 생사 고비를 넘겼다. 이지숙 씨는 "날짜를 못 잊는다. 21년도 7월 2일에 잘 못 먹고 안 일어나길래 오후에 왔더니 의식을 잃고 있더라"라고 전했다.


김영희는 "집에서 자고 있었는데 눈을 떠보니 병원에 있더라. 주치의 선생님이 왔다. 반이 마취가 돼 반응이 안 됐다. 언니분에게 감사하라고 아니었으면 사망이라고, 머리에 피가 고였는데 다 닦아내니 정신이 돌아온 거다"라며 수술로 위기를 넘겼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주치의는 "옛날에는 걷지도 못하고 고개도 못 들었다. 걷지 못하는 이유가 관절염이 와서다. 허리도 안 좋다. 전신에 관절염이 다 왔다고 생각하면 된다. 말단비대증은 아직도 있다. 수술해서도 문제가 남아있는데 약으로 성장 호르몬을 억제하고 있다. 지금은 창자가 문제가 있다. 어느 순간 꼬이면 위험하다. 네 번 그랬는데 마지막 입원할 때 40일 했는데 한 번 입원하면 한참 입원해 겨우 살아나는 상태다. 또 오면 안 된다. 아주 위험하다. 좋아지는 게 아니라 점점 나빠지니 얼마나 힘들겠냐. 더 큰 문제는 우울증이다. 세상에서 느끼는 그런 것들이 얼마나 많겠냐"라며 걱정했다.


김영희는 김병후 정신과 전문의에게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관계를 형성하고 좋은 감각을 깨우라는 조언을 받았다 예쁜 의상을 입고 여고시절 농구부 출신 친구들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배우 서태화, 가수 이규석도 함께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영희는 "어릴 때 '걸리버 여행기'란 책을 자주 봤다. 거인이 나타나면 소인국이 얼마나 무서울까 생각하면서 이불 속에 숨을 때가 있었는데 내가 거인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다. 지금은 감사하다. 거인이 소인 왕국에 와서 소인들과 함께 어울리는 게 얼마나 행복하냐. 동네 사람들과 많이 어울리는 게 내가 꾸는 꿈이다"라며 긍정적인 마음을 전했다.


사진= TV CHOSUN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