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상희 "간호사 일 힘들어 연기 시작…1년에 2백만원 벌기도"

by엑스포츠뉴스

전체 차트 방송서비스-0.54% CJ ENM+0.38%
엑스포츠뉴스

'떡볶이집 그 오빠' 이상희가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떡볶이집 그 오빠'는 '너의 이름을 부를 때'라는 주제로 꾸며진 가운데, '소년심판'에 함께 출연한 배우 이상희와 이석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희는 "원래 간호사였다. 대학병원에서도 잠깐 일했다"며 "(일이) 버거웠어서 '이 일을 계속하지는 못하겠다' 하고 관두고 연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지석진은 "연기가 하고 싶어서 일을 그만둔 게 아니라 일이 너무 힘들어 그만두고 뭘할까 하다가 연기한 거냐"고 했고, 그는 "정확하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상희는 "연기에 관심은 있었지만 연기를 하기 위해서 관둔 건 아니었다. 친구가 영화 만드는 걸 보고 막연하게 관심이 생겼었다. 전 연기를 하게 됐고, 제 친구는 (오히려) 병원으로 갔다"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때를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연기로 얼마 못 벌었다. 1년에 1, 200만원 벌었나"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상희는 "제가 친구 집에 얹혀 살았는데, 그 친구가 결혼하게 되면서 보증금이 필요한 거다. 일용직으로 아르바이트를 해서는 보증금을 마련할 수 없어서 1년 정도 연기를 쉬고 개인 병원에 간호사로 다시 취업을 해서 일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내 이상희는 "그런데 그 시간동안 (연기를)하고 싶다는 갈망이 더 단단해졌다. 그때는 캐스팅 연락이 와도 병원을 다녀야 하니까 대본도 안 보고 거절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석형은 "저는 최근까지 백화점 명품관에서 입장 도와주는 걸 했다. 스타 배우님들도 많이 봤다"며 "정말 드물게 '영화 나온 분 아니냐' 알아보더라"고 이야기하며 반응을 따라해 웃음을 안겼다.


또 그는 "원래는 영화 감독 하고 싶었는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 책임을 많이 져야한다는 생각에, 배우 포지션은 내 것만 잘하면 욕은 덜 먹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이들은 해보고 싶은 배역을 언급했다. 이상희는 "굉장한 악역, 살인마 이런 거 해보고 싶다"며 '센 캐릭터'를 향한 욕심을 드러냈다. 이석형은 "총 쏘고, 멋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