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우성 "친구 이정재 잘 둔 덕분"…'청담 부부' 우정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정우성, 이정재가 '청담 부부'의 특별한 우정을 자랑했다.


21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진행 중인 프랑스 칸의 메인 페스티벌 장소인 팔레 드 페스티벌의 팔레 테라스(terrasse de festival)에서 한국 취재진과 함께하는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엑스포츠뉴스

이정재와 정우성은 1999년 개봉한 영화 '태양은 없다'(감독 김성수) 이후 23년 만에 한 작품에 출연했다. 오랜 연예계 '절친' 사이로, '청담 부부'라는 애칭까지 있을 정도이지만 같은 작품에 출연한 것은 '태양은 없다'가 마지막. 특히 '헌트'는 이정재의 상업영화 감독 데뷔작이기에 또 의미가 깊다.


이날 정우성은 "이정재 배우의 감독 데뷔작이고 이정재, 정우성이 23년 만에 같이 하는 작품이지 않나. 첫 상영을 칸 미드나잇 스크리닝으로 하게 됐고, 반응이 좋으니 만감이 교차한다"면서 "서로 오랜만에 연기 호흡을 하니 좋았다. 하지만 치열하게 하려고 했다. 현장에서 둘이 대화를 안 한 시간이 많았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더불어 '감독' 이정재와의 작업에 대해 "(감독이) 배우이다 보니 배우가 어떤 고민을 하겠구나를 알고, 사용하는 언어도 배우가 잘 알아들을 수 있는 언어였다. 장점이 있는 현장이었다"면서 "본인이 생각한 것보다 내가 현장에서 하는 걸 더 마음에 들어 하기도 했다. 그렇게 감독이 칭찬해 주니까 배우는 또 신나서 하지 않나"라고 말하며 웃어 보이기도 했다.


이들의 협업은 국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정우성은 이에 대해 "친구를 잘 둬서 월드스타의 대접을 받고 있다. 다 친구 덕분"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청담 부부'라는 애칭에 대해선 "'너희 보기 좋으니까 앞으로도 그렇게 잘 지내'라는 응원의 메시지가 아닐까. 응원의 애칭. 싸우지 말고 잘 지내라는 뜻 같다"는 생각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처럼 두 사람이 한 프레임에 담긴 것은 이정재가 작품을 준비하며 처음부터 생각한 그림이었다.


이정재는 '배우 정우성'에 대해 "너무나도 멋진 최고의 배우인 건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아시는 거고 근데 저는 친구고 동료고 그러다 보니 욕심이 생기더라. '정우성이라는 배우는 이정재가 제일 잘 찍었어', '이정재가 가장 멋있게 찍었어' 그 이야기를 듣고 싶었다"면서 "그걸 너무 많이 강조해서 했기 때문에 촬영팀, 조명팀, 액션팀에 물어봐도 아마 '이정재가 이렇게 입에 달고 살았다'는 말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우성에게 완성본을 보여주지 않고 칸에 왔다고 밝히며 "우성 씨가 멋있게 나와야 한다는 목표와 사명감이 있었다. 나중에 '짠' 하고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고 그 이유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