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뇌경색' 방실이 "편승엽, 사람들 오해로 나쁜 놈 돼 속상했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뇌경색 투병 중인 가수 방실이가 지인들을 만나 눈물을 흘렸다.


26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지난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16년째 투병 중인 가수 방실이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전 방실이 매니저이자 친동생인 방화섭 씨는 병원 근처에서 동태찌개 식당을 운영하며 누나의 간호를 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방실이의 오랜 친구 이동준은 아들 이일민과 함께 가게를 찾았다. 동생은 방실이의 현재 상태에 대해 "더 나빠지지 않았는데 며칠 전에 망막에 실핏줄이 터졌다고 하더라. 강화에 있는 병원 갔더니 큰 병원 가라고 했다. 걷는 건 여전히 안 된다. 이번 6월이 (쓰러진 지) 만 16년째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방실이는 오랜만에 보는 친구 이동준과 조카 이일민의 모습에 "(일민이가) 벌써 이렇게 컸냐. TV에서 나오는 모습 봤다. 반가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일민은 "(연예인 하라는) 고모 때문에 연예인이 됐다. 재능이 많다는 말씀이 많은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동준은 그간 꾸준히 자선 행사를 열며 방실이의 회복을 기원했다. 방실이는 "(자선 콘서트를) 준비하는 과정이 정말 힘들다. 한두 번도 아니고 계속 나를 위해 해주지 않나. 솔직히 미안해서 전화 걸지도 못했다. 너무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이동준은 "예전에 미사리에서 카페 할 때 (방실이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출연료를 주려고 하면 안 받고 갔다. 의리가 상당했다"고 떠올렸다. 방실이는 "(네가) 열심히 하지 않았냐"며 웃음을 지었다. 이동준은 "그때 열심히 일한 돈을 영화한다고 했다가 박살 내지 않았나. 그때 왜 나를 안 말렸냐"고 농담을 건넸고, 방실이는 "그때 네 고집을 누가 말리냐. 나도 처음엔 말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방실이는 뇌경색으로 쓰러졌을 당시를 떠올리며 "1년이 지나면 (괜찮아질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너무 길더라 너무 힘들고. 그렇지만 주변에서 이렇게 해줬는데 실망시키면 안 되겠다 싶어서 정신 차리고 (회복에 매진했는데) 그게 벌써 16년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동준은 "그때만 해도 5년 안에는 정상으로 돌아오겠다, 곧 노래하겠다 했는데 그게 16년이 될 줄은 몰랐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방실이를 만나기 위해 친동생 같은 편승엽도 찾아왔다. 방실이는 "건강한 게 미안하다"는 그에게 "방송 안 나올 때 얼마나 힘들었으면 그랬을까 안타까웠다. 다른 사람들의 많은 오해로 네가 나쁜 놈이 돼서 속상했다. 네가 이제 다 잊고 방송하니까 너무 좋다"며 반가움과 안도의 눈물을 흘렸다.


편승엽은 "나는 태어나서부터 너무 행복해서 (아픈 걸로) 빨리 벌 받았나 봐"라고 말하는 방실이에게 "나도 그런 생각 한 적이 있었다. 다른 선배들이 10년, 20년 고생해도 안 뜨는데 나는 얼마 되지 않아 떴다. 그다음에 우여곡절이 많이 생기는데 내가 짧은 시간에 과분한 사랑을 받아서 되돌려주는 타이밍인가 했다"고 깊이 공감했다.


또한 방실이는 반가운 얼굴 양하영이 찾아오자 "넌 변한 게 없어 똑같다. 언니가 안아주고 싶다. 더 잘해주고 했어야 했다. 아프고 나니까 전혀 연락을 못했다. 말할 수가 없으니까 안부도 묻지도 못했다"며 또다시 눈물을 보였다. 이에 양하영은 "언니 정말 애썼다. 언니 생각할 때마다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른다. 이렇게 면회가 돼서 또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다"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