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동윤 "하얀 얼굴, 술자리 시비 걸리기도…사석에선 상남자"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장동윤이 다양한 이미지에 대한 갈증을 표했다.


26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롱디'(감독 임재완)에 출연한 장동윤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롱디'는 서른을 앞두고, 장거리 연애를 시작한 5년 차 동갑 커플 도하와 태인의 언택트 러브 스토리다. '연애 빠진 로맨스'와 '서치' 제작진이 공동 제작해 스크린 기기 속 화면만으로 구성된 스크린라이프(Screenlife) 기법으로 완성했다.


장동윤은 태인의 열렬한 팬에서 연인이 된 성공한 덕후이자, 사회생활과 연애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사회초년생 도하 역을 맡았다.


이날 장동윤은 "'롱디'의 촬영 방식 떄문에 정신없고 더 감이 안오는 작품이었다. 다른 작품들은 촬영하면서 호흡이 좋다 등이 체감이 되는데 혼자 북 치고 장구 치고 해서 어떻게 나올까 우려가 있기는 했다"며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어제 시사회에 지인들 초대 많이 해서 봤는데 재밌더라. 젊은 사람들의 취향을 저격하긴 했지만 어른들도 재밌다고 하셨다. 뭔가 단순하면서도 이야기가 명확하고 가볍게 웃을 수 있는 소재라고 재밌다고 하셔서 내가 느낀 게 객관성이 없진 아니구나 싶어 기분이 좋았다. 우려가 없었던 건 아닌데 다 씻어낼만큼 괜찮았다"고 개봉을 앞둔 소감을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장동윤은 스크린라이프로 촬영된 현장에서 "부자연스러움을 없애는 게 임무"였다며 "카메라에 노출해야 이 영화가 어떤 행동을 하는지 보여지니까 택배박스도 침대 위에서 뜯더라. 나라면 신발장에서 뜯는다. 바퀴벌레 나온다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하지만 스토리가 연결돼야한다. 영화 '서치'에서도 그런 부분은 많이 있었던 걸로 안다. 촬영할 땐 그런 것들이 거슬릴 줄 알았다. 이게 자연스럽게 안 될까 싶었는데 방법이 없더라. 하지만 영화를 보니 막 거슬리지는 않더라. 감정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영화에서 태인은 곡을 만들기 위해 거제에 위치한 본가로 내려가게 되면서 5년 차 커플의 장거리 연애가 시작된다. 장동윤은 "실제 나라면 핑계 같이 느꼈을 것"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서울에 있으면 곡이 안 나오나. 모르겠다. 그래서 의심을 했을 것 같고 납득할 만한 사정이 있으면 모르겠으나 그런 게 아니라면 함께 있는 시간을 더 소중히 여겨줬으면 좋겠다고 더 적극적으로 말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반듯한 이미지가 특징인 장동윤은 영화에서 성실하면서도 어떤 부분에서는 찌질한 면모도 많이 보인다.


그는 "사적인 자리에서 보신 분들은 생각보다 흔한 말로 생각보다 상남자 같다고 얘기들 많이 한다"며 "단순하고 생각이 뚜렷해 그런 말을 해주시는 것 같다.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귀여워지는 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을 고르는 데 있어 비슷한 걸 답습하는 것은 선호하지 않는 것 같다"며 "운동을 할 때도 부족한 근육을 길러서 밸런스를 맞춰야지, 오른팔이 굵고 좋다고 오른팔만 훈련을 하면 불균형이 오지 않나. 밸런스를 잘 맞게 탄탄하게 전체적으로 근육이 잘 잡혀져있어야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다고 생각을 한다"며 다양한 이미지에 대한 갈증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축구선수가 한가지 포지션만 기가 막히게 잘해도 세계적인 선수가 되지 않나. 그런 선수도 좋은 선수지만 내가 아직까지는 한 가지 포지션을 파볼 만큼 주어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아직도 부족하기 때문에 여러 포지션을 해보고 길러보고 체험해 보면서 잘 갈고 닦아 더 좋은 연기로 여러 가지를 보여주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 탐색의 과정"이라며 앞으로 보여줄 모습을 기대케 했다.


이어 "이미지가 배우의 역할까지 영향을 끼칠 때 고민이 되긴 한다"며 "역할로서 연기하는 것은 별개라고 생각하는데 특히나 대중들은 외적인 것에 어떨 것이라고 생각을 하게 되지 않나. 외적인 부분 또한 당연히 탈을 쓰고 바꿀 수는 없지만 최대한 바꿔보는 시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장동윤은 "얼굴도 하얗고 그래서 어릴 때 시비 많이 걸렸다. 술 먹으면 아저씨들이 옆에 있는 형이 덩치는 크지만 나보다 더 순둥이인데 시비는 나에게 걸더라"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그런 게 나도 콤플렉스일 수도 있고 좋은 점과 나쁜 점 모두 있는데 배역에 있어서 대중들이 가지는 이미지를 다양한 역할과 내가 가진 좋은 모습으로 깨고 싶은 마음이 있다. 실제 성격은 멋있는 척하는 것과 멀다. 털털하고 막 다니는 편이다. 원래 가진 모습으로 연기 어필을 하고 싶다"고 다짐을 밝혔다.


그의 일환일까. 장동윤은 지난 25일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오아시스'에서 이두학 역을 맡았다. 격동의 시기 속 굴곡 있는 인생을 살아가는 이두학 역을 맡았다. 강인한 남성적인 카리스마와 리더십으로 극의 안과 밖에서 어른 남자의 매력을 과시하며 색다른 이미지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오아시스'는 정말 특별한 작품이다. 사람들의 드라마에 대한 생각은 각양각색이겠지만 나에게는 좋은 작품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 작품을 만난 게 감사하고 언제 또 이렇게 이두학 같은 인물을 연기해 볼 수 있을까 싶다. 옛날에는 작품이 끝나면 항상 빨리 잊으려고 했다. 그래야 다음 작품을 할 수 있다고 말을 했는데, 이 작품은 뭔가 마음이 허전하고 아쉬움이 있다. 다들 사랑해주셨지 않나. 앞으로 더 사랑받는 작품이 생길 수 있어도 그것보다 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외부적인 것들로만 판단할 수 없다"며 작품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장동윤은 "영화 '서치'와는 다른 로맨틱코미디 장르다 보니 단순히 영화를 관람하는 것이 아니라 관객들이 새로운 체험을 하길 바란다. 현세대의 걸맞은 이야기로 구성이 돼 있지 않나. SNS에 대한 공감대를 느끼고 기쁘게 웃으면서 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관객의 많은 기대를 소망했다.


'롱디'는 오는 5월 10일 극장 개봉한다.


사진=트웰브져니, NEW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