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끔하면서도 깊은 한우곰탕…'하동관' 명동점

[푸드]by 1코노미뉴스
서울 명동 한우곰탕전문점 '하동관'의 곰탕./사진=안지호 기자
서울 명동 한우곰탕전문점 '하동관'의 곰탕./사진=안지호 기자

서울 명동에는 1939년부터 곰탕전문점으로 한 자리를 지켜온 터줏대감 '하동관'이 있다. 미쉐린가이드에서는 이곳을 "긴 세월을 유지해 온 만큼 한결같은 맛을 느껴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명동은 유동인구가 많은 만큼 점심시간 이곳도 많은 사람들로 붐빈다. 잠시 대기 줄이 형성됐지만, 회전율이 높아 금방 자리에 착석 할 수 있었다.


메뉴는 곰탕 메뉴 하나다. 그중 고기양에 따라 특, 25공, 30공으로 나뉜다. 기자는 특(1만8000원)으로 주문했다. 계산은 선불제다.

하동관의 메뉴판./사진=안지호 기자
하동관의 메뉴판./사진=안지호 기자

이곳에서 사용되는 모든 식재료는 국내산이다. 고기는 한우를 사용한다. 특 이상으로 주문 시 공깃밥을 무한 리필할 수 있다. 또한 곰탕에 함께 제공되는 내장은 원하지 않을 경우 고기로 제공된다.


주문과 동시에 거의 바로 음식이 나온다. 곰탕 위로 수저가 담겨 나오는 특이점도 있다. 뜨겁게 달궈진 놋그릇은 곰탕의 따뜻함을 유지해 준다. 기본 찬은 김치와 깍두기가 전부다.


곰탕은 맑고 투명한 육수 속 양지, 소 양 등의 부위를 사용했다. 고깃국물에 밥을 토렴한 방식이다. 다진 파를 넉넉하게 넣고 국물부터 한술 떴다.

곰탕에 김치를 곁들여 시식해봤다. 깔끔하면서도 깊은 육수와 입맛을 돋우는 김치의 조합이 매우 잘 맞는다./사진=안지호 기자
곰탕에 김치를 곁들여 시식해봤다. 깔끔하면서도 깊은 육수와 입맛을 돋우는 김치의 조합이 매우 잘 맞는다./사진=안지호 기자

국물은 다소 슴슴하지만, 깔끔하면서도 깊다. 육향이 입안에 퍼지면서 감칠맛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느끼하지 않아 부담 없다. 양지와 소 양은 탱글탱글하면서도 부드럽다. 치아가 약한 노인들도 부담 없이 시식할 수 있을 듯하다.


기본 찬인 김치와 깍두기의 식감은 아삭함이 살아있다. 적당히 새콤하면서도 끝에는 단맛도 난다. 이 또한 감칠맛이 강해 곰탕과 잘 어울린다.


깔끔하고 깊은 곰탕에 입맛을 돋울 김치의 조합이 매우 잘 맞는다. 다른 반찬이 필요 없는 이유다. 순식간에 곰탕과 김치를 모두 비워냈다.

한 줄 평은 "김치 하나로 밥이 술술…깔끔한 곰탕 맛집."

서울 명동에 위치한 곰탕전문점 '하동관'의 입구 모습./사진=안지호 기자

서울 명동에 위치한 곰탕전문점 '하동관'의 입구 모습./사진=안지호 기자 


안지호 기자 yw3204@naver.com

2023.11.0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솔로를 위한 정보, 1인 가구 맞춤 정보
채널명
1코노미뉴스
소개글
솔로를 위한 정보, 1인 가구 맞춤 정보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