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색다른 매력 '목노집' 한우곱창

by1코노미뉴스

연신내 목노집의 한우곱창./사진=1코노미뉴스
연신내 목노집의 한우곱창./사진=1코노미뉴스

서울 연신내는 노포집이 즐비하다. 그 가운데 1972년 개업 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목노집'을 방문했다.


이곳은 간판에 '천하일미 돼지보쌈'이라고 강조할 만큼 보쌈전문점이지만, 한우곱창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노포답게 내부는 세월의 흔적이 가득하다. 메뉴는 돼지보쌈, 한우곱창, 염통, 콩팥, 양깃머리, 간·천엽 등이 있다.


한우곱창(2만4000원)을 주문했다. 1인분 주문도 가능하며, 당연히 국내산이다. 주문을 마치면 주인장이 생간과 천엽을 시식하냐고 물어본다. 바로 '그렇다'라고 답했다.

목노집의 기본찬. 새콤한 김치와 마늘, 고추장, 쌈류가 제공된다./사진=1코노미뉴스
목노집의 기본찬. 새콤한 김치와 마늘, 고추장, 쌈류가 제공된다./사진=1코노미뉴스

먼저 기본찬이 제공된다. 새콤한 맛이 강한 김치와 마늘, 고추장, 쌈류가 마련된다. 이곳은 특이하게도 고추장과 쪽파가 통째로 제공된다는 점이다. 고추장은 이곳에서 직접 담근 것으로 예상되는데, 시중에서 판매되는 고추장과는 확연히 맛에서 차이점이 있다. 단맛은 전혀 없고 짭짤한 맛이 강하다. 곱창의 느끼함을 잡아주기에 좋아 보인다.

곱창 주문 시 시식 여부에 따라 제공되는 생간과 천엽. 다른 곱창음식점 보다 신선도가 가장 높았다./사진=1코노미뉴스
곱창 주문 시 시식 여부에 따라 제공되는 생간과 천엽. 다른 곱창음식점 보다 신선도가 가장 높았다./사진=1코노미뉴스

잠시 뒤 생간과 천엽이 제공된다. 신선함이 중요한 생간은 한눈에 보기에도 매우 싱싱하다. 소금이 섞인 참기름을 살짝 곁들여 시식해 보니, 비린 맛은 전혀 없으며 특유의 고소함을 느낄 수 있다. 몽글몽글한 특이한 식감으로 호불호가 갈릴듯하다. 천엽은 꼬독한 식감이 제대로다. 한우 곱창집에서 제공하는 생간 중 목노집이 가장 신선도가 높은 느낌이다.


곱창도 색다르다. 주인장이 미리 구운상태로 제공된다. 넓적한 철판 위로 곱창과 파가 반반 나뉘어 나온다는 점도 눈에 띈다.


곱창 한 조각과 파를 함께 고추장에 폭 담가 시식해 봤다. 곱창은 쫄깃한 식감과 고소함이 다른 곱창과 큰 차이는 없다. 단, 곱이 쓴맛이 없어 좋았다. 또 함께 곁들인 파와 고추장이 곱창의 가장 큰 단점인 느끼함을 제대로 잡았다.

고추장과 파가 곱창의 가장 큰 단점인 느끼함을 제대로 잡았다./사진=1코노미뉴스
고추장과 파가 곱창의 가장 큰 단점인 느끼함을 제대로 잡았다./사진=1코노미뉴스

취향에 따라 새콤한 김치를 곁들이거나 마늘을 더하는 것도 방법이다.


양이 다소 부족하다면 김치볶음밥으로 마무리할 수도 있다.

한 줄 평은 "화려하진 않지만 질리지 않는 맛." 

연신내 목노집 입구./사진=1코노미뉴스

연신내 목노집 입구./사진=1코노미뉴스


[1코노미뉴스 = 안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