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닭볶음탕도 혼밥 가능…'무교통닭도리탕'

by1코노미뉴스

'무교동닭도리탕'의 정식 모습.

혼밥(혼자 먹는 밥) 메뉴가 다양해지고 있다. 이제는 닭볶음탕도 가능하다. '무교동닭도리탕'에서는 1만원에 1인 닭볶음탕정식을 제공하는 곳이다.

무교동닭도리탕 메뉴판.

닭볶음탕은 기본적으로 1인으로 제공하는 음식점은 거의 없다. 때문에 이곳만의 특색이 뚜렷했다. 음식점 안을 보니 실제로 혼밥을 즐기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 생각보다 식당 내부가 매우 넓어 손님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회전율도 좋은 편이다.

제공된 기본찬의 모습.

기자도 한 자리를 안내받아 닭도리탕정식으로 주문했다. 이곳의 식사메뉴는 정식 외에도 닭개장, 삼계탕을 판매한다. 주문을 마치자마자 기본찬이 신속하게 제공됐다. 기본찬은 볶음김치, 깍두기, 오이무침, 생고추와 당근, 양파가 나왔다. 맛을 대체로 다른 음식점과 큰 차이점은 없다.

닭볶음탕도 준비된 듯 바로 나온다. 양은냄비 속에는 빨간 육수와 닭고기, 감자, 대파가 큼지막하게 썰린 채 올려져 있다. 보글보글 끓어오를 때쯤 닭볶음탕의 매콤한 향이 후각을 자극한다. 다 익은 채로 나오기에 끓어오르기만 하면 바로 시식할 수 있다.

살코기 일부분의 모습.

대파와 함께 살코기 일부분을 시식해 봤다. 질긴 느낌 하나 없이 매우 부드러운 식감이다. 대파는 큼지막하게 썰린 만큼 오독한 식감이 더 크다. 특유의 달달한 맛과 깊은 맛도 더한다. 다만, 더 깊은 맛을 내기 위해서는 충분히 끓여야 할 듯하다. 국물은 매콤한 향이 나지만 크게 자극적이지는 않다.

'무교동닭도리탕' 입구 모습.

1인 닭볶음탕이라고해서 닭고기 일부 부위가 빠지는 것도 아니다. 품질 역시 마찬가지다. 닭 특유의 누린내 등이 전혀 없다. 전체적인 양도 혼밥하기에 충분하다. 혼자서도 부담 없이 닭볶음탕을 즐기고 싶다면 추천한다.


한 줄 평은 "가격대비 알찬 혼밥 닭볶음탕."


[1코노미뉴스 = 안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