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고등어구이 냄새에 홀리고 제육에 반한 '장안문'

by1코노미뉴스

을지로 장안문의 입구 모습. 주인장이 입구에서 백자반을 구워내 냄새로 유혹한다.

수많은 맛집이 즐비한 을지로에는 점심시간 직장인을 유혹하는 음식들이 많다. 그 가운데 후각을 자극하는 고등어 구이가 눈길을 끌었다. 이를 알아챈 주인장은 자연스럽게 점심특선 메뉴를 소개하고 자리로 안내했다. 입맛을 돋우는 짭조름한 향에 홀려 어느 순간 자리에 착석한 자신을 볼 수 있었다.


그렇게 유혹에 이끌려 들어온 음식점은 '장안문'이다. 이곳은 쪽갈비 전문점이지만 점심메뉴로는 철판제육, 백자반구이를 제공하고 있다. 가격은 모두 1만원으로 동일하다.

서울 중구 을지로 '장안문'의 제육볶음, 고등어구이./사진=1코노미뉴스

먼저 기본찬으로는 김치부터 계란찜, 도토리묵, 오징어젓갈, 쌈류 등이 바로 나온다. 맛은 평이하다. 주목해 볼 만한 점은 인원별로 개인 된장찌개가 제공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다소 자극적인 맛이 강해 흰쌀밥과 함께 먹기 좋다. 또 찌개에 들어간 두부는 깍둑썰기로 먹기 좋은 크기와 담백함을 더했다.

장안문의 백자반구이./사진=1코노미뉴스

미리 나온 제육볶음을 자글자글 익히다 보니 백자반구이가 나온다. 금방 구워진 백자반구이는 따뜻함을 유지한다. 제육이 익을 때까지 백자반구이를 먼저 시식해 봤다. 통통한 살은 부드러운 식감과 적당히 짭조름한 맛이 흰쌀밥과 조합이 잘 맞는다. 바삭하게 구워진 껍질도 맛을 더한다. 따로 반찬이 필요 없을 정도다.

백자반구이에 빠져있다 보니 제육볶음이 모두 익었다. 제육은 달달하면서도 매콤한 맛이 섞여있다. 여기에 적당한 두께로 썰려 부드러운 식감을 더한다. 쌈과의 조합도 좋다. 깻잎 위에 쌀밥과 제육을 얹으면 깻잎향이 더해진다. 밥도둑을 이곳에서 마주했다. 적당한 가격선에서 구성, 음식의 맛도 좋은 편이다. 근처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가성비 맛집으로 알려진 곳이다.


한 줄 평은 "가격, 맛, 구성 모두 챙긴 맛집." [1코노미뉴스 = 안지호 기자]


안지호 기자 yw320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