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부터 신선한 '착한낙지 인천박촌점'

[푸드]by 1코노미뉴스

'착한낙지 인천박촌점'의 낙지해물파전. / 사진 = 1코노미뉴스

박촌역 2번 출구에서 도보로 1분 거리에 위치한 착한낙지 인천박촌점을 방문했다. 가게 앞 수족관에 살아 있는 낙지가 가득한 이곳은 입구부터 신선한 재료에 대한 기대감이 물씬 난다.


테이블은 4인석이 존재하며 가계가 넓어 단체 식사도 수월하다. 테이블 간격이 넓고 서빙 로봇이 있어 편리하다. 기자는 낙지해물파전(1만5000원)과 바지락칼국수(9000원) 그리고 왕만두(6000원)를 주문했다. 밑반찬은 ▲샐러드 ▲순두부 ▲절인 무 ▲부추 ▲나물로 등 다양하다. 샐러드는 신선하고 순두부는 양념과 잘 어우러져 먹기 좋았다.

'착한낙지 인천박촌점'의 왕만두(왼쪽)·바지락칼국수. / 사진 = 1코노미뉴스

밑반찬을 먹는 도중 왕만두가 도착했다. 왕만두는 이름처럼 큰 크기가 인상에 남는다. 만두피는 쫄깃하고 내용물은 충실하다. 만두소는 고기·야채가 잘 어우러져 훌륭하다. 왕만두 하나로 한 끼 식사가 충분할 정도다. 양념장은 새콤·짭짤한 간장을 기반으로 고춧가루가 들어있다. 만두와 어우러지면 만두 맛이 한층 깊어진다.


낙지해물파전·바지락칼국수는 동시에 도착했다. 먼저 이목을 사로잡는 것은 음식의 양이다. 낙지해물파전은 매우 큰 접시에 꽉 찬 크기로 담겨있다. 바지락칼국수도 매우 큰 대접에 담겨있다.


낙지해물파전에 들어 있는 야채들은 신선했다. 오래된 야채를 사용하는 경우 색이 누렇게 변한다. 하지만 착한낙지 인천박촌점 낙지해물파전에 있는 야채들은 야채 본연의 색이 살아있다. 낙지도 수족관에서 바로 건져 만들어 쫄깃하고 고소한 맛이 났다. 양념장은 간장 맛이 잘 살아 있다. 낙지해물파전이 신선하고 고소한 맛을 보완해 줬다.


바지락칼국수는 국물 맛이 시원하고 고소했다. 멸치로 우려낸 육수를 사용한 듯했다. 바지락·멸치가 잘 우러나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면은 속까지 잘 익고 탄력 있다. 칼국수를 잘 삶지 못하면 겉은 물렁하고 속은 밀가루 맛이 나는데 이곳의 바지락칼국수는 면이 잘 익어 먹기 좋았다. 바지락도 신선해 하나하나 먹는 즐거움이 있다. 야채도 신선해 면과 함께 먹으면 한층 더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한 줄 평은 "낙지 생각날 때 재방문 의사 확실한 식당."


1코노미뉴스 = 양필구 기자

2024.06.03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솔로를 위한 정보, 1인 가구 맞춤 정보
채널명
1코노미뉴스
소개글
솔로를 위한 정보, 1인 가구 맞춤 정보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