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느껴지는 곱창집, 인천 '임꺽정'

[푸드]by 1코노미뉴스

경인교대입구역 1번 출구 인근 '임꺽정'에서 주문한 곱창. / 사진 = 1코노미뉴스

경인교대입구역 1번 출구 인근에 위치한 곱창전문점 '임꺽정'을 방문했다. 이곳은 두툼하고 신선한 곱창 맛집으로 인천지역에서는 이미 잘 알려진 곳이다. 맛집답게 이른 저녁시간인데도 거의 만석이었다.


이곳은 곱창 1인분은 주문이 불가능하다. 이에 기자는 곱창 2인분(1인분 2만6000원)과 공깃밥 1개(1000원)를 주문했다. 밑반찬은 ▲당근·고추 ▲간·천엽 ▲김치 ▲소금장 ▲양념장 ▲콩나물찌개가 나온다.


당근·고추는 신선했다. 물기가 충분했으며 씹었을 때 아삭한 식감이 났다. 오래된 당근·고추는 질기고 퍼석한 식감이 난다. 김치는 잘 익어 먹기 좋았다. 곱창과 함께 먹으면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콩나물찌개도 시원하고 얼큰했다. 곱창의 기름기를 중화시킬 수 있는 맑은 맛이 났다.

경인교대입구역 1번 출구 인근 '임꺽정'에서 주문한 곱창(왼쪽)과 간·천엽. / 사진 = 1코노미뉴스

간·천엽은 윤기가 흘렀다. 특히 간은 씹으면 단맛이 느껴진다. 비린 느낌은 나지 않았다. 참기름이 들어간 소금장에 찍어 먹으면 신선하고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천엽은 식감이 쫄깃했다. 매콤짭짤한 양념장에 찍어 먹으면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밑반찬을 먹으며 잠시 시간을 보내면 주문한 음식이 나온다. 돌판 위에 곱창·염통·감자·양파가 함께 나온다. 내용물이 프라이팬을 가득 채워 보기 좋았다. 부추는 불에 숨이 빨리 죽는 특징이 있어 다른 접시에 따로 나왔다. 곱창은 직원들이 직접 구워준다.


가장 먼저 익는 음식은 염통이다. 염통은 오래 익히면 식감이 질기고 맛이 떨어진다. 핏기가 사라지고 적당히 익었을 때 바로 먹어야 한다. 알맞게 익은 염통은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났다. 소금장·양념장에 따라 다른 음식을 먹는 것 같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감자·양파·부추는 염통을 먹은 후 곱창을 먹기까지의 중간 시간을 채워주는 역활을 했다. 특히 감자는 곱창 기름기가 배어들어 고소하고 촉촉했다. 양파도 곱창 기름기가 잘 스며들어 촉촉하게 잘 익는다.


곱창은 곱이 가득 들어있다. 곱창이라는 이름 자체가 창(동물의 창자)에 곱을 채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름의 유래처럼 임꺽정 곱창은 내용물이 충실했다. 또 곱창이 신선해 질긴 느낌이 없었다. 씹는 느낌이 부드럽고 기름기가 흘러넘쳤다. 쫄깃하지만 질기지 않은 식감이 좋다. 비린 느낌이 없어 먹는 데 부담이 없다.


조금 흘러나온 곱을 따로 먹어도 맛이 좋았다. 소금장에 살짝 찍어 공깃밥에 비벼 먹어도 좋다.


한줄 평은 "홀린 듯 먹게 되는 식당."


1코노미뉴스 = 양필구 기자

2024.06.10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솔로를 위한 정보, 1인 가구 맞춤 정보
채널명
1코노미뉴스
소개글
솔로를 위한 정보, 1인 가구 맞춤 정보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