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충격에 빠지게 했던 이 사진, 제대로 착용하는 사람이 없었다!

by혼자여행

비행기가 이륙하기 전 우리는 항상 귀가 따갑도록 안전에 관한 방송을 듣습니다.


그 중의 하나가 '산소마스크' 착용법인데요.


산소마스크는 위험한 순간에 탑승 승객에게 산소를 공급하여 생명을 유지시키기 위한 장치입니다.


분명히 안전 방송에는 올바른 산소마스크 착용법에 대해 설명이 나옵니다. 그리고 착용법도 아주 쉬워서 한 번 만 보면 누구나 따라 할 정도죠.


하지만 정작 사고가 나면 우리의 예상과 달리 제대로 '산소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들이 없다고 합니다. 무슨 내용인지 지금부터 같이 보시죠.

2018년 4월 17일, 뉴욕 라가디아 공항을 이륙한 지 20분 만에 왼쪽 엔진이 폭발해 인근 필라델피아 공항에 비상착륙했던 사우스웨스트 항공 1380편.


이 긴박한 순간에 대다수의 승객들은 살아남을 수 없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본인이 가지고 있는 휴대폰으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는 순간을 영상이나 사진으로 남기게 됩니다.


그리고 승객 중 한 사람이 찍었던 사진을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립니다. 그런데 비행기 안에서 일어났던 긴박한 순간을 찍은 사진을 본 사람들은 충격에 빠지게 됩니다.

사진을 보면 어떤 생각이 나시나요?


초등학교 저학년도 따라할 만큼 쉬웠던 '산소마스크'를 성인들이 제대로 착용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습니다.

산소마스크는 응급한 순간에 입과 코를 동시에 막아야 갑자기 떨어진 기내압력으로 질식사할 위험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평상 시 너무 자주 그리고 흔하게 들었던 안내방송.


이런 사고현장을 보면 대다수의 승객들이 그동안 기내 안내 방송을 제대로 듣지 않았거나 아니면 소홀히 들었던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아시는 내용이겠지만 비행기를 탑승하시면서 안내하는 방송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갑가기 일어나는사고에 제대로 대응하기 힘듭니다.


본인의 생명은 본인이 구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