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낭만 찾아 전원생활... 1년도 안돼 다시 백하는 이유!

by혼자여행

학교를 졸업 후 복잡한 도심 속에서 30년 이상을 가족을 부양한 가장들이 은퇴 후에 한적한 시골에 내려가 살기를 바라는 분들이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은퇴 후에는 항상 자연과 접하면서 맑은 공기와 좋은 경치를 보며 보낼 수 있는 환상적인 삶을 원하죠. 그런데 시골에 내려가 행복한 전원 생활을 꿈꾸며 준비를 하고 떠났지만 불과 1년도 되지 않아 다시 도시로 되돌아오는 경우가 많은데요. 넉넉한 노후 자금과 시간을 가지고도 왜 시골에서 오래 정착하지 못하고 다시 도시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을까요?

보지도 못했던 벌레와 뱀

도심에서 떨어진 시골에서 생활 하다보면 자연과 상당히 밀착이 되어있죠. 좋은 공기도 좋지만 그리 반갑지 않은 것도 있습니다. 바로 벌레와 뱀입니다.


특히 겨울에는 괜찮지만 여름에는 정말 벌레 천지죠. 가끔 뱀도 출몰하고 쥐 그리고 도마뱀도 자주 봅니다. 시골에서 생활하면서 벌레와 친해지지 않으면 정말 힘들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칠흑 같은 어두운 밤

일반적으로 시골생활을 하다보면 저녁 7시면 돌아다니지 않습니다. 그리고 10시 정도면 다들 취침을 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약간 늦은 밤에 돌아다니려면 정말 담력이 필요합니다. 도심에서는 가로등과 건물에서 나오는 불빛으로 아무렇지 않게 다닐 수 있지만 시골에서는 그렇지 못합니다.


남자도 혼자 다니기가 무섭다고 하는데 여자라면 어떨까요?

항상 부족한 물

도시에서는 목이 마르면 어렵지 않게 수돗물에서 물을 마시던지 아니면 정수기에서 물을 마시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러나 도심에서 떨어진 시골에서는 가뭄 시기가 되면 물이 정말 귀합니다.


정부에서 조그마한 시골까지 수돗물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해준 것이 아니라 물이 귀할 때는 지하수에 의지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TV에서 보는 개천에서 물고기 잡고 수영하고 그런 것들이 시골에서는 생각보다 쉽지 않은 생활입니다.

엄청 춥거나 엄청 덥거나

도심에서 좁은 공간에서 있다보니 넓은 전원주택에 대한 환상은 다들 있습니다. 그래서 시골에 내려가면 전원 주택을 짓고 생활하시는 분들이 많죠.


그런데 이렇게 전원 주택을 짓고 생활 하시면서 돈이 많이 소비되는 것 중의 하나가 '난방비'입니다.


주택을 지어본 경험이 전무하신 분들이라 그냥 외관만 보고 구입해서 시공상의 문제를 전혀 모르시는 것이죠. 


살아가면서 겨울에는 엄청 춥고 여름에는 엄청 덥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이러다 보니 '난방비'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처럼 엄청 들어가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차로 20분에서 30분

가까운 가게에서 과자 한 봉지나 소주 한 병 사는 것은 전혀 어렵지 않은 일입니다. 그러나 시골에서는 사정이 다릅니다. 가까운 편의점이 보통 차로 20분 정도를 가야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자장면이나 짬뽕을 먹으려 배달을 시키면 거리가 멀어서 잘 오지도 않고 보통 3인분에서 4인분 정도를 주문해야 그제서야 배달을 해줍니다.


평소 쉽게 접할 수 있는 것들이 시골에서는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이죠.

도로관리는 마을이 공동으로

근래는 많이 달라졌지만 아직도 시골 길은 비포장 도로가 많습니다. 국도와 지방도로에서 떨어진 곳은 정부에서 관리를 해주지 않습니다.


그래서 비가 오거나 눈이 한 번이라도 내린 날 다음날은 이동할 때 전쟁을 치뤄야 할 정도로 힘듭니다.


한적한 시골마을에서 살다보면 도로를 마을 주민이 자체적으로 관리를 해야 하기에 부실하거나 갈등요소가 되어 스트레스를 많이 받습니다.

도시와 다른 대인관계

전원생활을 하는 곳은 도시와 같이 커다란 장소가 아닙니다. 그리고 주로 집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옆집에 그리고 윗 집에 누가 사는지 뭘 하는지 다 알게 됩니다. 쉽게 말씀드리면 앞 집에 '숟가락'이 몇 개 인지 알 수 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래서 시골은 조그만한 씨족사회 같은 이미지라고 생각하시면 편합니다.


같은 마을의 사람들과 관계가 좋다면 상관 없지만 그렇지 않으면 난감한 경우가 많이 생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