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지구에서 최강 작은 섬의 주인은 심심해서 죽지는 않았다

by혼자여행

영국은 제2차 세계대전 중, 해안 방어의 거점으로 4개의 해상 요새와 다수의 해상 벙커를 건설하였습니다.


지금 보시는 포트 러프스(Fort Roughs)는 원래 북쪽에 위치한 해상 요새로서 1942년에 건설되었고


전시 중에는 150~300명의 병력이 상시 거주하고 있었으나, 전쟁 종료 후 1956년으로 그 어떠한 사람도 남지 않게 되면서 방치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1967년 9월 2일 영국 육군 소령이었던 패디 로이 베이츠가 남다른 눈으로 이 섬의 가치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곧바로 독립선언을 발표하여 시랜드라고 이름 짓고, 자신도 로이 베이츠 공이라고 명명하였습니다.

쉽게 말하면 이 섬의 왕이 된 것이죠.​

이후 순조롭게 발전하여 1975년에는 국장과 국가, 통화 제도와 여권까지 만들면서 국가의 기틀을 닦았습니다.
하지만 무엇이든지 너무 잘 되면 이상한 일이죠.

1978년에는 사업 관련으로 방문한 네덜란드와 서독인들이 이 섬을 보고 너무 마음에 들어 했습니다.

딱 거기까지만 했어야 하는데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합니다.

패디 로이 베이츠의 아이들을 인질로 잡고 이 섬을 뺏으려고 했습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섬의 주인인 로이 베이츠는 심하게 빡칩니다.
그래서 숨겨둔 무기를 들고 헬리콥터까지 동원하면서 필사의 강습을 감행합니다.

결국 외침을 강행한 사업가들을 모두 진압하고 포로로 삼아 비공인 국가이지만 국가 대 국가로  독일정부와 포로협상까지 벌였습니다.

이 후 시랜드는 외부의 침략없이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시랜드의 연간 GDP는 약 60만 달러에 1인당 국민소득은 약 $22,000입니다. 의외일지 몰라도 마약 관련 범죄자들이 여권을 상당히 잘 사들여 악용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이 섬에서 비공인 국가들끼리 모여서 체육대회를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중의 하나가 마라톤입니다.

정말 코딱지만 한 섬에서 무슨 마라톤이냐고요?​

러닝머신을 이용한다고 하네요.

지금은 고인이 된 로이 베이츠가 살아 생전 하셨던 말씀이 인상적입니다.
나는 젊어서 죽을 수도 있고
늙어서도 죽을 수 있지만
심심해서 죽지는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