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손흥민 아버지의 축구 레슨비…이거 실화야?

by아시아경제

손웅정 1대1 개인 레슨비 70분에 9만원

누리꾼들 "명성에 비하면 재능기부 수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캡틴' 손흥민의 아버지이자 오랜 선배인 손웅정이 운영하는 SON축구아카데미의 저렴한 레슨비가 화제가 되고 있다.



아시아경제

(왼쪽부터) 손웅정과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 축구 아카데미 레슨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해당 글에는 손웅정 감독의 시간별 레슨비를 정리한 표가 포함되어 있었다.


손 감독의 레슨비는 70분 기준 ▲개인 레슨(9만 원) ▲2~3인(8만원) ▲4~5인(7만원) 가격으로 형성되어 있다. 또한 7세부터 초등학교 6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주말 취미반은 한 학기 등록 시 ▲주 2회(50만원) ▲주 1회(30만원)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1개월만 등록할 경우에는 주 1회 8만원의 등록비를 지불하면 된다. 성인 평일반의 경우 4개월분 48만원이며, 이는 한 달로 계산 시 12만 원을 지불하면 되는 셈이다.


이에 트레이닝 실력과 유명세에 비해 지나치게 저렴하다는 말이 나온다. 앞서 손 감독은 손흥민 선수가 초등학교 2학년일 때부터 13년 동안 축구에 대한 기본기를 다질 수 있도록 도와주었고, 그 뒤에도 항상 그의 옆을 지키며 트레이닝에 힘썼다. 손 선수가 아버지와 함께 지옥 같은 훈련을 모두 견뎌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이에 손 선수는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르는 등 전문가의 찬사를 받는 자리에 올랐다.


아시아경제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코치란에 올라와있는 손웅정 감독의 사진. [사진=SON축구아카데미 홈페이지 갈무리]

심지어 손 감독은 손 선수를 학교 운동부에 보내지 않고 직접 가르치기도 했는데, 이에 손 선수는 "나의 축구는 온전히 아버지의 작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명성에 비하면 재능기부 수준이다", "레슨비가 사실상 시설 대여비와 물품 대여비다", "정말 인재를 길러내려고 하는 마음이 보인다", "자기에게 배우러 온 사람들을 위해 돈도 안 받고 가르쳐주는 수준이다", "손웅정 감독님도 국가대표 출신이라 손흥민 선수를 안 키웠어도 충분히 트레이너로 활동할 수 있는데 저렇게 저렴하게 가르쳐주시니 감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손 감독은 초등학교 6학년 때 축구를 시작해 상무 축구단, 현대 호랑이(현 울산 현대), 일화 천마(현 성남 FC)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했다. 1986년에는 대한민국 U-23 브라질 순회 축구대회 대표로도 출전했다. 그러나 1990년 아킬레스건이 끊어지는 심각한 부상으로 28세의 젊은 나이에 현역에서 은퇴하여 현재는 유소년 축구 지도자로 활동 중이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