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함소원, 시아버지와 첫 만남…용돈 봉투 5개 받아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배우 함소원이 시아버지와 만났다.


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남편 진화의 가족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함소원은 진화와 결혼하기 전 두 사람의 결혼을 가장 극심하게 반대했던 시아버지를 처음 만났다.


시아버지와 첫 만남을 앞두고 함소원은 "처음엔 2, 3년 잘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아버님도 인정하실 거라 생각했다"라며 "내 예상보다 훨씬 앞당겨졌다. 이런 날이 오는구나, 생각에 꿈만 같았다"라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중국 농장의 대지주로 알려진 함소원의 시아버지는 이날 명품과 최신 유행 선글라스를 착용한 모습으로 한국 공항에 등장했다.


함소원을 처음 만난 시아버지는 과일가게에서 과일과 먹거리를 박스째 대량 구입하며 한국에 도착한 지 30분 만에 50만 원을 쓰는 통 큰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시아버지는 함소원에게 5개의 용돈 봉투를 줬다. 이에 함소원이 "아버님 너무 많이 주셨다"라며 고마움을 표하자 시아버지는 "내 마음이다"라며 웃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