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애플 서버’ 해킹 성공한 10대…“애플서 일하고 싶어서”

by아시아경제

‘애플 서버’ 해킹 성공한 10대…“

호주에 사는 10대 고교생이 애플 서버를 해킹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미국 IT매체 앤가젯에 따르면 호주에 사는 16세 고교생이 보안솔루션 VPN 등을 이용해 애플 서버 침투에 성공해 90GB에 달하는 보안파일을 다운로드했다. 이 중에는 비밀번호가 있어야 열리는 로그인 계정과 고객 정보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생은 맥북 컴퓨터와 모바일 폰 등을 이용했고, '해키 핵 핵'(hacky hack hack)이라는 이름의 폴더에 저장했다.


애플은 해킹 사실을 인지한 직후 미연방수사국(FBI)에 수사를 의뢰했고, 호주에서 해킹이 이뤄졌다는 점을 알아내 호주연방경찰(AFP)과 공조 수사에 돌입했다. 이들은 이 학생이 사용한 컴퓨터 일련번호를 찾아내 추적했고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AFP는 해킹에 사용된 컴퓨터와 하드드라이브를 압수했다.


이 학생은 애플 서버를 해킹한 이유에 대해 “애플의 굉장한 팬이다. 그래서 애플에서 일하고 싶어서 저지른 일이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학생은 미성년자란 이유로 남학생이란 점 외에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고, 다음 주 중 해킹 사건에 대한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