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삼성동 대종빌딩 곳곳에 균열…붕괴 위험에도 "직원들은 그대로"

by아시아경제

강남 삼성동 대종빌딩 균열 기둥 ‘위태로운 모습’

벽·바닥 등 곳곳에 금 간 상태

일부 입주자들 별도 지침없어 우왕좌왕

강남구, 뒤늦게 사용금지 조치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곳곳에 균열이 보이는데 금방이라도 무너질까 불안해요.”


12일 오전 9시께 찾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종빌딩은 붕괴 위험이 있다는 서울시의 진단에도 별도의 통제 없이 평소처럼 사람들이 출입하고 있었다.


빌딩에 입주한 회사 직원들은 아침부터 분주한 발걸음으로 건물에 들어섰다. 전날 내려진 긴급 퇴거조치에 따라 우선 대피했다가 다시 출근하거나 짐을 챙기러 온 이들이다.


건물 내부에 있는 3대의 승강기도 정상적으로 운행 중이었다. 지하1층~7층으로 이뤄진 주차장도 차들이 아무런 통제 없이 오갔다. 건물은 겉으로 봐선 붕괴 위험이 있는지 여부를 전혀 알 수 없는 모습이었다.


이 건물에는 중소기업과 법률사무소 등 사무실과 상가 90여 곳이 입주해있다. 1991년 준공된 해당 건물은 지상 15층, 지하 7층 연면적 1만4000m²규모다. 전날 이 건물에선 공사 중인 2층 주기둥에서 균열이 발견돼 입주자들이 긴급 대피했다.

아시아경제

2층으로 들어서자 지지대로 둘러싸인 기둥이 보였다. 콘크리트가 부서져 내부 철근이 그대로 드러난 기둥은 한눈에 보기에도 위태로운 모습이었다. 기둥 주변의 바닥은 가뭄에 쩍쩍 갈라진 논바닥처럼 군데군데 금이 가 있었다.


균열은 바닥이나 벽 등 건물 여기저기서 목격됐다. 일부 층에선 벽에 2m는 족히 돼보이는 균열이 발견되기도 했다.


상황이 이렇자 입주자들은 대부분 퇴거 후 짐을 챙겨 나갔지만 아직도 10여 곳 이상의 업체는 정상적으로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일부는 퇴거를 해야 할지를 고민하거나 이날부터 짐을 챙기고 있는 상태다.

아시아경제

회사 직원들은 건물 관리사무소 등으로부터 별도의 행동 지침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했다.


빌딩에 입주한 한 업체 관계자는 “어제 긴급 퇴거를 해야 한다는 내용은 전달 받았으나 이후 어떻게 해야 할지 말해주는 이가 없어 일단 출근을 했다”면서 “직원들이 불안에 떨고 있지만 관리사무소에서도 아무 얘기가 없어 답답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은 “(관리사무소로부터) ‘시나 구에서 따로 얘기가 없으니 우선 대기하라’는 말밖에 못 들었다”며 “아무 조치 없이 대기만 하다가 대형 사고라도 나는 것 아닌지 걱정된다”고 답답해했다.

아시아경제

관리사무소 측은 지침이 내려올 경우 이에 따라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건물 관리소장은 “(전날 점검 이후) 아직 시청이나 구청으로부터 전달받은 내용이 없다”면서 “현재는 관리사무소에서 따로 조치를 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전날인 11일 오후 건물에 균열이 보인다는 관계자 신고를 받고 강남구청과 함께 서울시 삼성동 대종빌딩을 긴급 점검했다. 시는 전문가 점검 결과 안전진단이 최하 등급인 E등급으로 추정된다며 입주자를 긴급 퇴거 조치했다. 시는 현재 건물 중앙기둥의 단면이 20% 이상 부서지고 기둥 내 철근 등에서도 구조적 문제가 발생해 주변을 보강하는 등 응급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서울 강남구청은 이날 오전 11시께 뒤늦게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 제8조에 따라 해당 건물을 제3종 시설물로 지정하고 사용금지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아직 퇴거하지 않은 입주자들도 이날 오후 중 사무실을 비우고 모두 나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 3종 시설물로 분류될 경우 구는 입주자들을 대상으로 시설물 사용제한, 사용금지, 철거, 주민대피 등 안전 조치를 할 수 있다.


구청은 같은 날 오후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붕괴 위험과 관련된 주민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