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배우 김동현, 석방된 지 한 달 만에 사기 혐의로 피소

by아시아경제

배우 김동현, 석방된 지 한 달 만에

배우 김동현이 지난 2016년 1월7일 사기 혐의와 관련 항소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사진=연합뉴스

가수 혜은이 남편 배우 김동현이 소속사 대표에게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18일 한 매체는 김동현의 소속사 노석 대표가 빌려 간 돈을 변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김동현을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노 대표는 김동현이 지난 2015년 6월부터 8월까지 11차례에 걸쳐 총 1억 1436만 원을 빌려 간 뒤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 대표는 김동현 뿐 아니라 아내인 혜은이에 대해서도 민사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노 대표는 혜은이가 공연을 핑계로 3000만 원을 빌려 간 뒤 갚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김동현은 지난 2016년 지인 A 씨에게 돈을 빌려주면 경기도에 있는 부동산 1채를 담보로 제공하고 해외에 있는 아내가 귀국할 경구 연대보증도 받아주겠다고 약속한 뒤 1억 원을 빌리고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


김동현은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으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되면서 석방됐다. 그러나 석방된 지 한 달 만에 또다시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