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by아시아경제

알아 둬야 할 건강 꿀팁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잘못된 습관, 바로 잡아 드립니다

샤워하면서 세수하는 습관

샤워하는 중에 샤워기를 사용하여 세수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는 피부에 자극을 주는 좋지 않은 습관입니다. 특히 얼굴 피부는 몸보다 약하기 때문에 샤워기의 센 수압이 피부를 자극하기 쉽고 샤워 시 물 온도가 높을수록 얼굴 피부의 모세 혈관을 확장시켜 안면 홍조가 심해질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세수는 샤워기 대신 세면대에서 미지근한 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국에 밥을 말아 먹는 습관

평소 국에 밥을 말아 먹는다면 이것은 비만을 유발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합니다. 동덕여대에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국에 밥을 말아 먹는 사람은 따로 먹는 사람보다 식사하는 속도가 더 빠르고 식사량도 더 많았다고 합니다. 식사 속도가 빠른 사람은 먹는 양에 비해 포만감을 느끼는 속도가 느려 더 많은 양을 먹게 된다고 합니다. 따라서 건강을 위해 국을 따로 떠먹는 습관을 갖는 것은 어떨까요?


입술에 침 바르는 습관

춥고 건조한 환경으로 인해 입술에 침을 바르는 경우가 많은데요. 수분이 부족한 입술이 트고 각질이 일어나는데 이때 입술에 침을 바르게 되면 잠깐 촉촉한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러나 이는 갈라진 피부 사이로 입 안의 세균이 들어가 감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입술이 건조하다고 침을 바르기 보다는 비타민E 성분이 들어 있거나 보습력이 있는 입술 보호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속 쓰릴 때 우유 마시는 습관

속이 쓰리다고 느낄 때 위산을 중화하고 위 점막을 보호하기 위해 우유를 마신다면 이는 잘못 알고 있는 습관인데요. 그 이유는 우유 단백질인 카제인과 위산이 만나면 젤리 같은 덩어리 형태가 되며, 이를 소화 및 흡수시키기 위해 위는 더 많은 위산을 분비합니다. 따라서 우유를 마시면 잠깐 동안 속쓰림이 완화되는 것 같지만 결국 속이 쓰린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휴지를 깔고 수저 놓는 습관

식당에서 수저를 놓기 전 휴지를 먼저 깔고 그 위에 수저를 놓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것은 건강에 그리 좋은 습관이 아닙니다. 휴지에도 여러 유해 물질 및 세균이 있을 수 있으며, 특히 휴지를 하얗게 만드는 형광증백제 같은 화학물질은 우리 피부에 자주 접촉할 경우 접촉성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어 되도록 수저는 개인 접시에 두는 것이 좋습니다.


크림 바르고 영수증 만지는 습관

영수증에는 비스페놀A라는 화학물질이 묻어있는데요. 이 물질은 체내 흡수 시 유방암, 성조숙증 등의 질병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손에 소독제나 크림을 바른 후 영수증을 만지면 에탄올과 보습 성분이 비스페놀A의 흡수를 촉진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하는데요. 미국의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손 소독제나 크림을 바른 뒤 영수증을 잡았을 때 비스페놀A의 흡수량이 58% 더 증가했다고 합니다. 건강을 위해 영수증 만지기 전 조심하는 것이 좋습니다.


손발톱 둥글게 자르는 습관

손톱을 바짝 둥글게 자르면 손톱의 가장자리가 짧아지기 때문에 세균에 감염되기 쉬운데요. 지속적으로 둥글게 자른 경우 손톱의 크기가 전체적으로 작아질 수 있어 습관적으로 너무 둥글게 자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발톱도 둥글게 자를 경우 양 끝이 살을 파고드는 내성 발톱이 될 수 있어 일자로 잘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샤워 후 손 발톱이 촉촉한 상태에서 자르는 것이 잘 잘리고 상처의 위험도 줄어든다고 합니다.


식후 바로 커피 마시는 습관

식곤증을 쫓기 위해 식사 후 디저트로 커피를 바로 마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이런 습관은 만성 피로를 유발할 수 있는데요. 커피의 탄닌 성분은 철분과 결합하여 흡수를 방해합니다. 몸 안의 철분이 부족하면 신진대사율이 떨어져 쉽게 피로함을 느끼며, 카페인으로 졸음은 덜하지만 더 피곤할 수 있습니다. 만약 커피 속 탄닌의 영향을 덜 받고싶다면 최소 식후 30분이 지난 뒤에 커피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진경 기자 leejeen@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