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도 '살인 밀주'로 114명 사망…피해자 더 증가할 수도

by아시아경제

인도 '살인 밀주'로 114명 사망…

인도 아삼 주의 차 농장에서 밀주를 마시고 치료 받는 환자들. 사진=연합뉴스(AP)

인도 동북부 차(茶) 농장 밀주 유통 사건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노동자 수가 110명을 넘어섰다.


24일 인도 현지 매체 힌두스탄타임스는 인도 동북부 아삼주(州)의 고라가트 등 두 지역에서 밀주를 나눠 마신 후 숨진 노동자의 수가 전날 밤까지 114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21일 10여명의 사망자가 나온 뒤 매일 수십명씩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다.


현지 매체는 아직도 현지 병원에서 20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어 사망자 수는 더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피해자들은 주급을 받은 뒤 농장 인근에서 파는 밀주를 사서 마셨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밀주를 마신 뒤 곧바로 구토, 가슴 통증, 호흡 곤란 등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밀주에 유독성 메탄올이 함유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밀주 제조업자 등 12명을 체포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현지에서는 불법 제조된 술은 값싼 가격에 팔리고 있으며 연간 주류 소비량의 약 40%가 밀주인 것으로 추산된다.


이달 초 인도 북부에서 밀주를 마신 주민 110여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1년 서벵골주에서 밀주를 마신 172명이 사망하는 등 밀주를 마시다 사망하는 사건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