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서빈, 과거 일진설 파문→팬들 ‘하차요구’→JYP “내용 확인 중”

by아시아경제

‘프로듀스X101’ 출연자 윤서빈, 과거 학교 폭력 주도 의혹

일부 팬들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에 어긋나” 하차 요구

소속사 JYP, 확인 중

아시아경제

윤서빈.사진=프로듀스 X 101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프로듀스X101’ 출연자 윤서빈이 과거 학교 폭력을 주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되 이른바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확산하면서 일부 팬들은 그의 하차를 요구하고 나섰고,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상황을 파악 중이다.


5일 트위터 등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Mnet 프로듀스X101 출연자인 JYP 연습생 윤서빈의 인성 논란이 불거졌다.


이날 오후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JYP 소속 윤서빈 과거 폭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윤서빈으로 보이는 남성의 졸업 사진을 게재하며 “일단 사진부터 올려야 믿을 것 같아 초등학교, 중학교 때 사진 올린다. 지금은 윤서빈으로 개명했다. 본명은 윤병휘다”라고 주장했다.


글을 쓴 배경에 대해서는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광주에서 또래라면 윤병휘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했기 때문”이라며 “중학교 때부터 학교폭력이 일상인 일진이었다. 내가 아는 애들도 윤병휘한테 많이 시달렸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이 나중에 성공하면 제2의 승리가 나올 것 같아 빨리 알리려고 글을 적었다. 만약 사실이 아니면 고소 먹을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경제

윤서빈.사진=프로듀스 X 101 방송화면 캡처

해당 글 이후 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서빈의 과거 모습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윤서빈이 교복을 입은 채 담배 연기를 내뿜는 모습, 미성년자 시절 술 먹는 모습 등이 담겼다.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부 팬들은 프로그램 퇴출을 촉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프로듀스 X 101’ 갤러리는 지난 6일 성명서를 통해 “프로그램 취지인 ‘국민 프로듀서의, 국민 프로듀서에 의한, 국민 프로듀서를 위한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에 어긋나는 출연자다. 청소년 시절 치기 어린 행동이라 볼 수 있지만 피해자에겐 트라우마로 남을 것”이라며 윤서빈 퇴출을 촉구했다.


한편 윤서빈 소속사 JYP 측은 “내용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프로듀스 X 101’ 방송사인 Mnet 측은 “윤서빈 본인에게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면서 “소속사에 문의한 상태다. 제작진도 별도로 확인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