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조재범, '성폭행 혐의'로 추가 기소…무기징역 선고받나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로 조재범(38) 전 국가대표 코치가 검찰에 추가 기소됐다.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현주 부장검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이하 아청법) 등의 혐의로 조 전 코치를 추가 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은 “1997년생인 심 선수의 나이를 고려할 때 조 전 코치의 범죄사실 중 2016년 이전의 혐의는 아청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피해자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되며 조 전 코치와 심 선수가 성폭행과 관련된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등을 통해 조 전 코치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기소 이유를 밝혔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가 고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심 선수를 성폭행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가 성인이 된 이후에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직전까지 성폭행을 지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경찰에 이어 검찰 조사에서도 조 전 코치는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등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적으로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으나, 지난 1월30일 항소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 받았다.


심 선수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이미 실형을 선고받은 조 전 코치는 아동·청소년 성폭행 혐의가 추가돼 최소 7년 이상의 징역형 또는 최고 무기징역형을 받게 될 전망이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