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스코, 퇴사자 '일거수일투족' 사찰 보고서 논란…회사는 부인

[이슈]by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해충 방제업체 세스코가 퇴직자들을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해충 방제업체 세스코가 퇴직자들을 사찰한 뒤 이를 문건으로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장이 예상된다.


MBC '뉴스데스크'는 세스코가 이 회사 퇴직자들과 그 가족들을 감시한 후 이를 보고서로 기록했다고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장 조사팀이 '동향 조사 보고서'라는 제목의 감시 문건을 작성했으며, 세스코 측이 이를 지시하고 보고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보고서에는 지난 2014년 4월부터 2017년 2월까지의 내용이 담겨있으며, 157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보고서에는 퇴직자의 성명과 주민등록번호를 비롯해 주소, 휴대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모두 담겨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에 따르면 2017년 1월 '동향 조사 실적' 등에는 58명이 감시 대상으로 기록됐다.


세스코 전 직원인 이 모(36) 씨는 매체를 통해 "출근하는 과정에서 전화가 와서 '지금 누가 와서 사진 찍고 있으니까 뒷문으로 조용히 들어오라' 해서 그때 알게 됐다"며 "계속 이런 식으로 조사했다는 것에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날 이 씨가 편의점에 갔다가 차를 타고 출발하는 모습 등 이 씨의 일거수 일투족을 기록한 내용이 보고서에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세스코 측은 또 다른 퇴직자 김 모 씨의 어머니 차량과 연락처, 장 모 씨의 어머니가 운영하던 민박집 등 정보를 보고서에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스코 측은 매체를 통해 "사내에 '시장조사팀'이라는 조직은 없으며, 따라서 사찰 보고서가 작성될 일도 없다"며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2020.01.1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아시아시대를 리드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경제신문을 지향합니다.
채널명
아시아경제
소개글
아시아시대를 리드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경제신문을 지향합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