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텔레그램 '박사방' 가담 40대 남성, 한강서 극단적 선택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한강에 투신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47분께 한강 영동대교에서 40대 남성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40대 직장인으로 확인된 A씨는 박사방 참가자들을 상대로 수사 강도를 높인다는 언론 보도 등에 강한 압박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숨진 현장에서는 A4용지 한 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피해자들과 가족, 친지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과 유서, 가족 등을 토대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확한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