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진중권 "MBC 사회적 흉기" vs 조국 '유시민 분노 기사 공유' 채널A-檢 유착 의혹 파문

by아시아경제

진중권 "MBC는 아예 사회적 흉기가 되어 버린 느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유시민 "괴물의 모습"' MBC 기사 공유

아시아경제

사진=MBC 뉴스데스크 지난달31일자 보도 화면 캡처

채널A 기자가 신라젠 사건 취재 과정서 검찰과 친분을 과시하며 취재원에게 여권 인사의 비리를 털어놓도록 압박했다는 의혹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모두 일사분란하게 움직인"며 "모든 움직임의 타겟은 윤석열 검찰총장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여당과 일부 언론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고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진 전 교수는 또 다른 글에서 "언론은 보수적 논조를 취할 수도 있고, 진보적 논조를 취할 수도 있지요. 하지만 언론은 언론이어야 합니다. 얼마 전부터 MBC는 아예 사회적 흉기가 되어 버린 느낌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툭하면 권력과 한 팀이 되어 조직적으로 프레이밍 작업을 하는 게 심히 눈에 거슬립니다. 굳이 그 짓을 해야겠다면 제발 눈에 안 띄게 기술적으로 했으면 합니다. 속이 너무 빤히 들여다 보여서 눈 뜨고 봐주기 괴롭습니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 바닥으로 추락했는지"라고 비판했다.


이날 조 전 장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채널A를 비판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MBC 인터뷰 기사를 공유했다.


기사 제목은 ''채널A-檢 유착 의혹' 유시민 "그런 취재 상상도 못 해…괴물의 모습"'이다. 조 전 장관은 이 기사를 공유하며 별도의 코멘트는 달지 않았다.

아시아경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해당 보도에서 유 이사장은 "보도를 보면 언론의 행태가 흉하다"면서, "괴물의 모습이고 끔찍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어제 뉴스데스크 보도를 봤지만, 채널A 보도국이나 회사 차원에서 이게 진행된 건지, 또 검찰이 먼저 채널A 법조팀을 활용한 것인지, 아니면 채널A가 특종을 하기 위해 그렇게 한 건지 판단이 안 된다. 그게 어느 쪽이냐에 따라 사건의 성격이 다르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가 MBC보도에 대해 사실상 정파적 보도라고 지적했다면 조 전 장관은 채널A 보도를 괴물이라고 말한 MBC 기사를 공유, 결과적으로 해당 사안에 대해 서로 극명하게 입장이 갈리는 셈이다.


지난달 31일 MBC TV '뉴스데스크'는 채널A 소속 이 모 기자가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신라젠의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으로 접근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채널A는 해당 사안과 관련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태 파악에 나섰다. 전날(1일) 채널A는 '뉴스A' 앵커 클로징멘트를 통해 "본사 기자가 신라젠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윤리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