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배우 윤주, 항생제 부작용으로 간 손상…"이식자 찾고 있어"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배우 윤주(31)/사진=연합뉴스

배우 윤주(31)가 항생제 부작용으로 간이식 기증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윤주의 소속사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는 27일 스포츠조선에 "윤주가 건강 악화로 잠시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 중이다. 윤주가 최근 감기를 크게 앓았는데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강한 항생제를 맞다 보니 부작용이 왔다"라며 "간이 크게 손상돼 간 이식을 받아야 하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니지만, 건강이 좋지 않은 건 사실이다"라며 "현재 휴식을 취하면서 병원 치료를 받고 있고 간 이식자를 찾고 있다. 윤주의 빠른 쾌유를 빌어달라"고 했다.


앞서 윤주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것이다. 수술만 하게 된다면, 수술 잘 받는다면 다시 하고 싶은 일들 하면 후회 없이 즐기며 살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주는 "꿈이란 것도 다시 꿀 수 있을 것이다. 그 꿈을 꼭 다시 밟아 나갈 것"이라며 "믿는다.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지칠지언정 숨 한번 크게 쉬고 다시 기다리면 될 것. 기회란 거 희망이란 거 나에게도 올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털어놨다.


지난 2010년 연극 '그놈을 잡아라'로 데뷔한 윤주는 2012년 영화 '나쁜 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영화 '미쓰 와이프','치외법권','범죄도시','아나운서 살인사건' 등에 출연했다.

다음은 윤주 인스타그램 글 전문

요즘 열심히 눈 닫고 귀 닫고 피해 다녔어요. 보다보면 너무 부럽고 배 아파져서 하고 싶어서..

왜 그동안 제대로 살지 못했는지 더 노력하지 않았는지 너무 후회스러워서 영화도 드라마도 다 뒤로 미루고.

시끌벅적한 만화들만 틀어놓고. 회피하고 있었어요. 바보 같았죠?


다시 마음 먹어보아요. 조용히 있는 다고 해결되는 것 도 아니고 사람들 피해주기 싫다고 숨어있을 수가 없네요.

아니 이젠 숨을 수도 숨을 곳도 숨어서도 안 된다는 거 깨달았어요.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거예요.

수술만 하게 된다면 수술 잘 받는다면 다시 하고 싶은 일들 하며 후회 없이 즐기며 살 수 있을 거예요.

꿈. 그 꿈이란 거 다시 꿀 수 있을 거예요. 그 꿈 꼭 다시 밟아 나갈 거예요. 믿어요.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지칠지언정 숨 한번 크게 쉬고 다시 기다리면 될 거예요.

기회란 거 희망이란 거 저한테도 올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