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튜버 갑수목장 "채널 성장 시키고자 거짓 영상 찍어…죄송하다"

by아시아경제

수의대생 유튜버 '갑수목장' 동물학대 논란

"구독자들 속여 죄송"

아시아경제

유튜버 갑수목장이 동물학대 의혹 휩싸였다. 사진=뉴스A 방송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을 운영 중인 유튜버가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채널은 수의대생 집사(고양이 주인)가 유기동물을 구조하고 치료하는 내용을 담아 인기를 끈 채널이다. 이 유튜버는 "구독자들을 속인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갑수목장은 8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고양이들이 유기묘가 아닌 펫샵에서 왔다는 것은 사실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친구의 추천으로 유튜브를 시작했다가 (구독자들의) 관심을 받게 됐다. 그 관심으로 더 큰 채널을 바라게 됐다"면서 "채널을 성장시키고자 거짓된 영상을 찍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동물 학대 논란에 대해선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고양이들에게 우유를 주기 위해 새벽 3~4시에도 얼마든지 일어나 밥을 줬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고양이들이 자신을 따르는 모습을 라이브 방송으로 보여주며 학대가 아님을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사진=갑수목장 유튜브 채널 캡처

앞서 전날(7일) 채널A 측은 수의과학대 학생 유튜버 A씨가 조회 수를 위해 동물을 학대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의 동료 수의생들은 A씨가 촬영을 위해 동물을 굶기고 학대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이후 해당 유튜버는 갑수목장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갑수목장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오늘 채널 A라는 채널에 게시된 보도자료에 대해 많이들 놀라셨을 거라 생각된다"며 "학대, 방치 등의 단어가 저의 실루엣과 함께 편집되었다는 사실이 너무나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경황이 많이 없지만, 차분히 정리해서 영상으로 설명해 드리겠다"며 "해명이라고 말하기에는 보도 자체가 악의적인 편집이지만 그동안의 저를 믿어와 주신 분들께서는 너무 놀라지 마시고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 이와 별개로 관련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부분은 법적 조치를 비롯하여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