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정말 황량하고 텅 빈 세계같다" NASA 탐사선이 보내 온 '화성의 황야' 사진

by아시아경제

NASA 화성 탐사선 '퍼시비어런스'

화성 시간 1년 간 물, 생명체 흔적 등 탐사

美·中·UAE 등 화성 탐사 경쟁 치열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희뿌연 하늘 아래, 풀 한 포기 없는 황무지가 아득히 펼쳐져 있다. 사방에는 크고 작은 언덕이 둘러싸고 있을 뿐, 생명의 흔적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흡사 사막 한 가운데에서 촬영한 것 같은 이 사진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 탐사선 '퍼시비어런스(perseverance)'가 보내 온 실제 화성 지표면이다. 최근 화성 지표면 착륙을 성공적으로 마친 퍼시비어런스는 앞으로 2년에 걸쳐 지질 탐사·표본 수집 등 여러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믿기지 않는다" 美 탐사선이 전송한 실제 화성 사진


앞서 지난 19일(현지시간) NASA에 따르면, 퍼시비어런스는 이날 착륙 지점인 화성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 지점에 무사히 안착했다. 전날(18일) 미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에서 발사된 로켓에 실려 화성 궤도로 진입한 퍼시비어런스는 낙하 속도를 줄여 주는 역추진 로켓과 낙하산 등을 이용해 손상 없이 화성 땅에 내려 앉았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퍼시비어런스는 동체에 부착된 19개의 카메라를 이용, 22일 오후 1시께 화성 지표면을 촬영한 사진을 지구로 전송해 왔다. 사진을 보면, 모래와 자갈 밖에 없는 메마른 땅 위에 퍼시비어런스 홀로 정지해 있는 모습이다.


해당 사진은 유튜브 NASA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공유됐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믿기지 않을 만큼 멋지다", "내가 진짜 화성을 보고 있다니", "평범한 사막처럼 보이는데 다른 행성이라고 생각하니까 현기증이 난다", "화성은 정말 황량하고 텅 빈 세계같다" 등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화성 시간으로 1년 동안 생명체 흔적 탐색


NASA에 따르면, 화성은 대기압이 지구의 0.6%에 불과해 액체 상태의 물이 지표면에 온전히 보존되기 힘들다. 공기 중에 노출되면 바로 증발하기 때문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화성의 극지방, 중위도 등 일부 지역 지하에는 많은 양의 물이 얼음 상태로 저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퍼시비어런스가 앞으로 탐사할 지역 또한 지하에 물·얼음 등이 보존된 것으로 추정되는 곳으로, 퍼시비어런스의 임무는 화성 내 지질·물의 흔적 등을 조사해 생명체의 흔적을 찾는 것이다.


이를 위해 퍼시비어런스는 앞으로 화성의 1년에 해당하는 687일 동안 토양 암석 등 표본 수십개를 직접 수집할 예정이다. 또 지하 10m 아래까지 투시할 수 있는 고성능 레이다로 실험 기지를 세울 지하 공간을 탐색하고,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산소로 만드는 과학 실험도 진행한다.


◆美·中·UAE…'화성 탐사 경쟁' 점입가경


NASA는 이번 화성 탐사 프로젝트에 27억달러(약 2조9870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그러나 '화성 탐사 경쟁'에 나선 국가는 미국 뿐만이 아니다.


앞서 중국 우주당국은 지난 10일 탐사선 '톈원 1호'를 화성 궤도에 진입시키는 데 성공했다. 착륙은 오는 5~6월 시도할 예정이다.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 또한 화성 탐사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UAE 우주청은 앞서 지난해 7월 화성 탐사선 '아말'을 실은 로켓을 발사, 지난 10일 화성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 아말은 앞으로 화성 궤도를 돌면서 대기를 관측, 세계 최초로 화성 날씨도를 제작할 예정이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