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40억 번 류준열, 떼돈과 맞바꾼 이미지

by아시아경제

전체 차트 오락·문화+0.68% JYP Ent.-0.15%

강남 역삼동 단층 건물 매입해 신축

매매가 90% 은행 대출로 해결

이미지 실추 불가피

이미지를 40억원에 맞바꾼 걸까.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배우 류준열을 향한 비판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부동산등기부등본을 보면 류준열은 2020년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땅 83평 부지를 개인법인 명의로 58억원에 매입했다.


한 매체는 류준열이 매매가의 90%인 52억원을 대출받아 매입한 후 신축해 지난해 11월 곧바로 부동산 시장에 내놨고, 지난달 150억원에 매도가 체결됐다고 전했다. 세후 40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긴 것이다.


해당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7층, 연면적 1013.35㎡(306.54평)로, 건축비는 평당 800만원으로 계산할 때 약 24억원으로 추정된다. 류준열은 이 과정에서 공사비의 70%인 약 17억원마저 대출로 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준열은 건물 매입 법인을 2018년 3월 설립했으며, 그의 모친이 대표로 등록됐다.


페이퍼 컴퍼니(서류상 회사)로 의심되는 법인을 통해 대출받은 후 신축해 시세차익을 얻는 것은 전형적인 투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연예인들이 이 같은 방법으로 건물을 매입해 문제가 되고 있다.


부동산 관계자는 "단기간 시세차익을 노리고 건물을 되파는 게 목적인 사람들은 법인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소속사는 "법인은 개인 수입 관리를 목적으로 설립한 것"이라며 "사진 전시회 등을 기획해 진행했다"고 해명했다가. 건물 매입에 대해서는 "친구들과 의류 사업을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보류하고 건물 매각을 결정했다"고 했다.

아시아경제

류준열/사진=쇼박스

류준열은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 남극보호 캠페인 등 기부 활동과 환경 운동에 꾸준히 참여하며 바른 청년의 이미지를 구축해왔다.


그는 또 영화 '돈'(2019) 개봉 후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재테크를 주업으로 삼는 분들이 있지만, 나는 연기하고 관객을 만나는 부분에 집중하고 싶다. 재능도 없고 관심도 없다"며 "부자가 되는 것을 목표로 삼는 걸 경계한다. 건물주가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대중문화예술인은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산다는 말이 있다. 일부 배우는 연기 대가로 편당·회당 '억' 소리 나는 출연료를 받는다. 대신 기회비용을 치러야 한다. 철저한 자기관리와 올바른 언행 등 매사 자신이 지닌 대외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


배우에게 이미지는 생명이다. 불법과 사회통념에 반하는 일을 저지른 배우에게 맡길 수 있는 배역은 한정적이다. 그가 출연하는 작품을 소비하는 대중은 과거 그가 저지른 잘못을 계속 떠올릴 수밖에 없다.


이미지가 곧 콘텐츠인 시대. 연예인에게 '사생활'이라는 말은 어불성설이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