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선비가 꾸민 낭만과 정취 따라 가을을 걷다

[여행]by 아시아경제

밀양강과 단장천이 만나는 절벽 위에 있는 정자 월연정

아시아경제

밀양의 핫플레이스인 위양지의 가을

아시아경제

위양지의 가을

아시아경제

가을 속의 월연대

호텔스 컴바인 배너 이미지1
아시아경제

월연대

아시아경제

영남루의 가을

아시아경제

천황산 가는길에 만난 가을

산책이나 걷기에 좋은 계절입니다. 고즈넉한 풍경을 보며 바람 따라 구름 따라 차분하게 거닐며 마음을 가다듬을 수 있는 곳으로 갑니다. 조선 선비가 꾸민 낭만과 정취 가득한 별서 정원, 밀양 월연정(경남유형문화재)입니다. 비움과 채움이 있는 가을날 가장 잘 어울리는 산책정원입니다. 월연정 마루에 앉으면 담장 너머 밀양강이 가을을 싣고 흐릅니다. 새소리가 숲에서 흘러나오고,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목덜미를 간질이고 머릿속 잡생각은 어느새 사라집니다.

밀양 시내에서 10분쯤 가면 월연정이다. 밀양강과 단장천이 만나는 절벽 위에 있는 정자로, 조선 중종 때 한림학사를 지낸 월연 이태가 지었다. 한양의 명문가에서 태어난 그는 외가가 있는 밀양에서 자랐다. 1510년(중종 5) 문과에 급제했고, 기묘사화가 일어난 1519년에는 함경도도사로 있었다. 하지만 개혁을 주장하던 선비들이 무더기로 죽거나 파직당하는 걸 보고 벼슬을 버리고 낙향해 월연대와 쌍경당을 짓고 별서(別墅, 별장)로 삼았다. 이태는 자신을 월연주인(月淵主人)이라 했고, 세상은 그를 기묘완인(己卯完人)이라 불렀다. '몸과 명예, 어느 것도 다치지 않고 흠이 없는 사람으로 살았다'는 뜻이다.


월연정 가는 길, 주차장에 차를 대면 곧바로 숲속 오솔길이 펼쳐진다. 두 사람이 비껴갈 만한 너비다. 오른쪽 나뭇가지 사이로 윤슬이 반짝이며 밀양강이 유유히 흘러간다. 숲속은 완연한 가을이다. 바람이 상쾌해 걷는 기분이 좋다.


짧은 오솔길을 지나면 왼쪽으로 높이 쌓은 석축이 있고, 그 위 담장 너머로 하늘을 향해 사뿐히 올라간 처마가 보인다. 쌍경대다. 오른쪽으로 협문이 하나 있다. 협문을 지나 계곡물 소리가 나는 곳으로 몇 발짝 걸어가면 얕은 계곡에 놓인 쌍청교(雙淸橋)가 보인다. '달과 물이 모두 맑다'는 뜻이다. 다리를 건너면 월연정이다. 이 계곡 이름은 영월간(迎月澗). 달을 맞이하는 실개천이라는 예쁜 뜻을 담고 흐른다.


쌍경당과 그 옆에 자리한 제헌, 월연정 등을 아울러 월연대 일원(명승)이라 한다. 조선 시대에 정자는 대부분 단독으로 지었는데, 월연대 일원은 담양 소쇄원(명승)처럼 여러 건물이 들어선 점이 독특하다. 먼저 들여다볼 곳은 쌍경당이다. 쌍경(雙鏡)은 강물과 달이 함께 밝은 것이 마치 거울과 같다는 의미다. 임진왜란 때 불탔는데, 1757년(영조 33)에 후손인 월암 이지복이 다시 지었다. 쌍경당 옆에는 이태의 맏아들 이원량을 추모하는 제헌(霽軒)이 있다. 비 그칠 무렵의 추녀라니, 이보다 운치 있는 이름을 들어본 적이 없다.


쌍경당에서 나와 쌍청교를 건너 월연정으로 향한다. 까마득한 절벽에 석축을 쌓고 그 위에 정자를 지었다. 석축 앞에서 고개를 쳐들면 월연대 현판이 보인다. 왼쪽에 월연정으로 들어가는 돌계단이 있다.


월연정은 앞면 5칸, 옆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이다. 한가운데 방이 하나 있고 사방이 마루다. 자연을 최대한 건물 안으로 끌어들이려는 조선 사대부의 자연관과 전통 조경 양식을 여실히 보여준다. 마루에 앉으면 가을빛을 안고 흘러가는 밀양강이 내다보인다. 이곳에서 보는 달이 뜬 풍경은 어떨까. 보름달이 뜰 때 달빛이 강물에 길게 비치는 모습이 기둥을 닮아 월주경(月柱景)이라 하는데, 옛사람들은 월주가 서는 보름마다 이곳에서 시회를 열었다고 한다. 가을밤 이곳에 앉아 밀양강에 비친 달빛을 꼭 한번 보고 싶다. 월연대 일원은 가을도 좋지만, 배롱나무꽃이 피는 늦여름에도 찾을 만하다. 정자 주변에 곳곳에 배롱나무가 있다.


월연정 가기 전에 작은 터널이 보인다. 1905년 경부선 개통 당시 사용하던 용평터널로, 1940년 경부선 복선화로 선로를 이설하면서 일반 도로로 쓰이고 있다. 폭 3m에 총연장 약 130m. 정우성이 주연한 영화 〈똥개〉를 이곳에서 촬영했다.


영남루(보물)는 밀양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여행지다. 밀양강을 바라보며 서 있는 영남루는 진주 촉석루, 평양 부벽루와 함께 우리나라 3대 누각으로 일컫는다.앞면 5칸, 옆면 4칸에 팔작지붕을 올렸다. 밀양도호부 객사로 쓰인 밀양관의 부속 건물답게 곳곳에 화려하고 정교한 장식이 숨어 있다. 내부에는 당대 명필가와 대문장가의 시문 현판이 즐비하다.


영남루가 가장 운치 있을 때는 저물 무렵이다. 해 질 녘 영남루에 앉으면 밀양강이 흘러가는 소리가 귓전을 적시고, 밀양강 너머에서 밀려온 노을이 이마를 붉게 물들인다. 밀양강 건너 둔치에서 보는 영남루도 운치 있다. 화려한 조명을 받은 영남루는 탄성이 절로 나올 정도로 아름답다.


밀양에서 요즘 눈길을 끄는 여행지는 위양지다. 신라 때 축조한 저수지로 본래 이름은 양양지인데, 선량한 백성을 위해 축조했다 하여 위양지(位良池)라고도 한다. 위양지 가운데에 작은 섬 5개와 완재정이 있다. 연못가에는 왕버들이 자라 신비로운 풍경을 보여준다. 연못을 한 바퀴 도는 산책로가 조성돼 가을 기운을 느끼며 걷기 좋다.

◇여행메모

△가는길=중부내륙고속도로→경부고속도로→중앙고속도로→밀양 IC→울산 언양 방면→산외로→화동강길 방면→창원 밀양 방면→대구청도 방면→월연정


△볼거리=표충사, 용암정, 밀양댐, 영남알프스얼음골케이블카, 천황산 트레킹

아시아경제

△먹거리=돼지국밥(사진)을 내는 단골집을 비롯해 물냉면이 맛난 대설면옥, 중식으로는 효와당이 있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밀양시청)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

호텔스 컴바인 배너 이미지2
2022.10.2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아시아시대를 리드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경제신문을 지향합니다.
채널명
아시아경제
소개글
아시아시대를 리드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경제신문을 지향합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