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둥지탈출3' 박종진 딸 박민 "아빠 정치 안 했으면 좋겠다…좋은 기억 아냐"

by아시아투데이

'둥지탈출3' 박종진 딸 박민 "아빠

/사진=tvN

박종진의 딸이 아빠의 정치에 대해 소신을 피력했다.


23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 박종진 가족이 장을 보기 위해 전통시장을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박종진은 만나는 상인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네며 음식도 맛봤다.


박종진의 딸 박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치 끝난지도 오래 됐는데 아빠가 그런 곳에만 가면 주체를 못한다"고 말했다.


또 박종진이 정치를 계속했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안 했으면 좋겠다. 그런 말은 잘 안 한다. 좋은 기억이 아니다. 여기까지만 말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진은 올해 지방선거에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송파구을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이날 박종진의 가족은 시장 상인들이 주는 음식을 조금씩 맛봤음에도 불구하고 순댓국집에 가서 각각 한그릇씩 순댓국을 먹었다. 순댓국을 먹고 15분 후에는 튀김 3만원어치에 떡볶이 2인분, 여기에 닭강정까지 사서 또 먹었다.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대식가 집안이라 다르다" "닭강정 싸가지고 가는 것 아니었어"라며 놀라워했다.


장을 보고 집에 돌아온 후에도 카레에 새우구이, 고기까지 구워 먹었다. 이를 지켜본 이아현은 "이 집은 항상 명절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