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코로나19 이미 검사받았다"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신천지 홈페이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이만희 총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담 검사를 지난달 29일 받았다고 밝혔다.


1일 신천지 관계자는 "(이만희 총회장이) 어제(2월29일) 모처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앞서 신천지 측은 이날 오전 이만희 총회장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나절 만에 "이미 검사를 받았다"고 기존 입장을 바꾼 것이다.


한편 신천지는 이날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을 내고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하는 시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신천지는 보건당국의 요청에 따라 국내·외 전 성도 명단과 교육생 명단을 제출했고, 전수조사를 위해 모든 교회 사명자들이 각 보건소와 협력하여 성도들에게 전화하고 있다. 그러나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명단을 문제 삼아 신천지 교회를 앞다퉈 고발하겠다고 한다"며 "신천지 관련 시설을 은폐하고 있다는 보도도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부족한 역량이지만 지자체와 팀을 구성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보조를 맞추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들을 향한 낙인찍기, 혐오, 비방을 제발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