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승현 학폭 추가 폭로 이어져…"식물인간 만들겠다"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강승현 /정재훈 기자

모델 겸 배우 강승현이 학교 폭력 논란을 부인한 가운데 또 다른 피해자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델 겸 배우이자 '독전' '검법남녀' '나 홀로 그대' 출연 배우는 집단폭행 주동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중학교 재학 당시 배우 B씨가 자신의 머리와 얼굴을 수차례 내려치고 뺨까지 쳤다며 "처음 겪은 폭행에 대한 두려움과 수치심에 얼굴만 터질 듯이 달아올랐다. 집에 오자마자 오열했다. 지금까지도 그렇게 울어본 기억은 없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A씨는 "2008년 친구 집에서 TV를 보다 슈퍼모델 대회라는 프로그램을 봤고, 참가자로 나온 B를 봤다. B는 우승을 했고, 심사위원은 B의 인성을 가장 크게 보고 뽑았다는 말을 듣고 한동안 억울해서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의 글을 본 일부 누리꾼은 B씨를 강승현으로 지목했다. 강승현은 드라마 '나 홀로그대' '검법남녀' 영화 '독전'에 출연했으며 2008년 '포드 슈퍼모델 오브 더 월드'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A씨는 "잊자 하며 살고 있는데 독도에 관한 개념 글을 올렸다고 화제가 되고 친한 연예인들과 친분으로 또 화제가 되더라. 드라마, 라디오 게스트, SNS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가해자를 제가 더 이상 피할 방법이 없어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증거로는 제 중학교 졸업앨범, 증인으로는 지금도 연락하는 제 친구들, 만약 허위사실 유포나 사실적시 명예훼손 등으로 협박한다면 증거를 추가로 올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강승현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강승현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온라인 상에 떠도는 폭로글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또 "온라인상에서 실명으로 올리지 않은 학교폭력 관련 글과 더불어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하여 소속사에서는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는 "중학교 때 강승현한테 뺨도 맞고 폭행까지 당했다"며 "'식물인간 만들겠다. 장애인 만들어버린다. 내가 너 때리면 식물인간 될 수도 있다. 조심해라 장애인 되기 싫으면' 등의 소리까지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고도 '너네 집 불 질러줄게. 너네 가게 망하게 해줄게. 내가 학교생활 지옥으로 만들어줄게. 기대하라'라고 협박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피해자 B씨는 "(강승현 측이) 허위사실이라고 말하는 게 어이가 없다"면서 "중학교 때 친구네 동네 놀러 갔다 문정동 모 아파트 부근 지하주차장에서 (강승현이) '눈알 깔라. 까불지 마라'는 소리를 하며 머리를 밀고 때렸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