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콘택트

함소원, 어머니에 "다음 생엔 내 딸로 태어나" 눈물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채널A '아이콘택트'

'아이콘택트' 배우 함소원이 친정엄마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함소원이 눈맞춤 신청자로 출연했다.


이날 함소원은 "군인이셨던 아버지가 베트남 전쟁에 참전하셨다가 나와서 사업을 시작하셨다. 사업 실패로 집안 형편이 어려워졌다. 어머니는 가계 형편을 다 책임지면서도 아버지한테 한마디도 말을 제대로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함소원은 "왜 아버지한테 아무 말도 못하는지 너무 답답했다. 왜 이혼을 안 할까 궁금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지켜보던 강호동은 "예전에 '엄마처럼 살기 싫다'라고 했던 말이 어머니에게 얼마나 아픈 말이고 죄송스러운 말인지 속죄하기 위해 어머니를 초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함소원 어머니는 "우리 남편은 돈을 안 벌었다"라며 "아이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공장도 다니고 이런 일 저런 일 많이 했다. 일하는 건 즐거움이다. 애들 먹이려고 즐겁게 살았다"라고 밝게 말했다.


함소원은 "딸 혜정이를 낳아 보니까 나 역시 만약 진화씨가 갑자기 돈을 못 버는 상황이 된다면 이혼을 못 할 것 같다. 혜정이 아빠니까. 자식을 낳으니까 어머니가 다 이해되더라. 이제 어머니에게 백점으로 사셨다고 꼭 말씀드리고 싶다. 너무 사랑하는데 사랑한다고 말을 못했다. 존경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눈 맞춤방에서 어머니를 마주하게 된 함소원은 "엄마한테 속죄하려고 이 자리에 불렀다"고 말했고, 블라인드가 내려가자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며 "엄마가 고생한게 생각나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함소원 어머니 역시 참아왔던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함소원 어머니는 "나랑 산 죄로 아이들이 고생했다. 그래도 건강하게 잘 컸고 그게 제일 고맙다"라고 속마음을 공개했다.


함소원이 "엄마는 돈도 엄마가 벌면서 왜 아빠한테 큰소리를 못 치냐"라고 묻자 "내가 참으면 집안이 조용해지니 꾹 참았다. 너희들 시집, 장가 잘 보내고 싶어서 이혼도 안 했다"라며 자식들을 위해 참고 살았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함소원은 "다음 생에는 내 딸로 태어나라. 내가 잘해주겠다. 그리고 이제 일 그만두고 내 옆에 와서 살아라. 이제는 내가 엄마를 행복하게 해주겠다"라고 말했고, 친정엄마는 "나비로 태어나 날아다니다가 이름 없이 죽고 싶다. 이제 안 태어나고 싶다. 너희들 낳은 것만으로도 너무 보람 있었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두 사람이 5분 동안 서로의 눈빛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신(新)개념 '침묵' 예능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