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리스티클

무더운 여름철, 모기·초파리 등 벌레 퇴치법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여름철, 무더위와 함께 찾아온 벌레로 인해 스트레스 받고 있다면 집안 곳곳에 퍼진 벌레를 퇴치할 수 있는 꿀팁을 살펴보자.

아시아투데이

나방파리를 없애는 배수구 청소

화장실이나 베란다 등 이미 집 안에 나방파리가 퍼져있다면 퇴치하기가 쉽지 않다. 번식력이 빠른 나방파리는 특히 아파트의 경우 배수구를 통해 기생할 수 있어 벌레 유입과 냄새 등을 차단하기 위해 자주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아시아투데이

'틈'을 막아라 - 날파리, 모기를 막아주는 '물구멍 방충망'

현관문이나 창문으로 벌레들이 쉽게 날아들 수 있어 벌레 퇴치를 위해서는 '틈'을 막아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여름철에는 환기나 더위를 피하기 위해 문을 자주 열어두기 때문에 물구멍 사이로 벌레들이 유입되기 쉽다. 최근에는 물구멍을 막을 수 있는 방충망이 따로 판매돼 인기를 모으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천연 퇴치제 '계피' '쑥'

초파리, 진드기, 등에게 효과적인 계피는 천연 퇴치제로 자주 사용되고 있다. 물과 소량의 에탄올, 계피 등의 재료를 이용해 공병에 1대 1 비율로 섞어 벌레가 자주 나오는 곳에 계피를 뿌려주면 퇴치 효과를 볼 수 있다. 쑥은 말려 벌레가 자주 나타나는 곳에 놔두는 것이 좋다.

아시아투데이

싱크대, 부엌 등 조리공간은 자주 환기

음식물 냄새로 인해 벌레들이 모일 수 있어 여름철에는 싱크대나 부엌 등 조리 공간을 자주 환기시켜 주는 것이 좋다. 특히 냄새가 많이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의 경우 바로 수거해 집 안으로 냄새가 퍼지지 않도록 한다.

아시아투데이

집안 쓰레기통 주변에 소독용 에탄올 뿌려주기

화장실이나 조리 공간에서 사용하는 쓰레기통에는 가끔씩 소독용 에탄올을 뿌려 냄새를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세탁실이나 화장실 배수구도 에탄올로 소독하면 벌레 퇴치의 효과를 어느정도 볼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