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중국, 소수민족에 불임수술·낙태 강요…미 국무부 "끔찍한 관행 중단하라"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중국 신장 허톈 지역의 한 민가 담벼락에 한족(漢族)과 위구르족이 함께 중국 국기를 들고 있는 벽화가 그려져 있다./사진=AP 연합

중국 정부가 신장 지역의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의 인구 통제를 위해 여성들에게 불임수술과 낙태를 강요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킨 가운데 소수민족을 ‘중국화’하려는 중국의 움직임에 국제사회의 비난이 커지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들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위구르족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을 고발하는 보고서가 발표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소수민족 문제를 연구해온 독일의 아드리안 젠즈 박사는 중국 정부의 통계와 현지 여성과의 인터뷰를 활용해 중국 정부가 소수민족의 여성에게 불임수술과 낙태 등을 강요하고 있다고 고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소수민족의 인구 증가 억제를 위해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여성들에게 출산 횟수를 제한하고 이를 따르지 않을 시 ‘재교육 시설’이라 불리는 강제수용소에 수감했다. 출산 제한을 어기지 않은 여성에게도 자궁내피임기구(IUD) 사용을 강요했다.


중국 당국은 해당 시설은 수용소가 아닌 직업 훈련 시설이며 테러 발생 시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키기 위한 장소라고 해명했다.


또 SCMP는 지방 보건 당국이 일부 소수민족 여성에게 강제적으로 임신 검사를 받도록 하고 일부 여성은 낙태를 강요 받았다고 전했다. 지난 2015~2018년 신장 허톈 지역과 카슈가르 지역의 출산율은 무려 60% 가량 줄었고 신장 전체 지역의 출산율은 지난해에만 24% 하락했다. 중국 전체 출산율 감소는 4.2%에 불과했다.


중국의 불임수술률은 점차 낮아지는 추세지만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불임수술률은 지난 2016년 급증해 전국 수치를 웃돌았다. 그 다음해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구 증가율은 한족(漢族)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의 평균 인구 증가율을 하회했다.


젠즈 박사는 “이런 하락폭은 전례가 없다”며 무자비한 행위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위구르족을 중국에 예속시켜 더 넓은 통제권을 가지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는 ‘사실무근’이라며 중국 정부는 모든 민족을 평등하게 대우한다고 반박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일부 언론들이 신장 위구르 문제와 관련해 거짓 정보를 꾸며내고 있다”면서 “신장 지역은 조화롭고 안정적인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신장 위구르족 탄압에 대한 보고서에 대해 “매우 놀랍고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공산당은 당장 이 끔찍한 관행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다른 나라들도 중국의 소수민족에 대한 비인간적 학대 중단 요구에 동참할 것을 강조했다.


세계위구르회의(World Uyghur Congress)는 이번 보고서가 중국 공산당의 ‘대량학살적’ 면모를 보여준다며 성명을 통해 국제사회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선미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