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불발됐지만…"아미 덕에 말도 안 되는 경험"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방탄소년단(BTS)이 그래미 어워드 수상이 불발됐지만 “말도 안 되는 경험”이라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제공=빅히트

방탄소년단(BTS)이 그래미 어워드 수상이 불발됐지만 “말도 안 되는 경험”이라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15일 공식 SNS 등을 통해 이날(한국시간) 열린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올랐지만 불발된 것에 대해 “말도 안 되는 경험을 해봤다”고 말했다.


지민은 “여러분 이 시간까지 같이 해주신다고 고생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리고 덕분에 이렇게 말도 안 되는 경험을 해본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행복하다. 아미(팬클럽) 여러분!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정국은 “매 순간 함께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보내주시는 사랑과 응원에 꼭 보답하겠다”고 말했고 RM은 “우리의 퍼포먼스도 봐달라”며 기대를 부탁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열린 그래미 어워드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지만 아쉽게도 수상에는 실패했다. 트로피는 ‘레인 온 미(Rain on me)’의 레이디 가가(Lady GaGa)와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에게 돌아갔다.


수상엔 불발됐지만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에서 단독 무대를 선보인다. 현재 엠넷에서 생중계가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