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4인승에서 5인승으로 완전히 새로워진 벤츠

by조선비즈

메르세데스-벤츠는 올 하반기 한국에 '더 뉴 CLS 400d 4매틱(MATIC)'을 출시한다. 이 차는 6년 만에 완전변경된 CLS의 3세대 모델이다. 벤츠의 CLS는 '4도어 쿠페'라는 새로운 차형을 만들어낸 것으로 유명하다. 벤츠가 CLS를 출시한 후 수많은 브랜드가 연이어 4도어 쿠페를 출시했다.

4인승에서 5인승으로 완전히 새로워진

올 하반기 한국에 출시될 4도어 쿠페의 원조 ‘더 뉴 CLS 400d 4매틱’.

한국은 지난해 중국에 이어 CLS 모델이 가장 많이 판매된 국가다. 더 뉴 CLS 400d 4매틱은 3L급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이 탑재돼 최고 출력 340마력, 최대 토크 71.4㎏·m의 힘을 낸다.


벤츠는 새로 출시된 차에 V6 대신 해당 엔진을 탑재해 연료 효율을 높이고 배기가스 배출량은 줄이면서도 진동은 줄였다. 더 뉴 CLS 400d 4매틱 운전자는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플러스 3가지 주행모드를 선택하며 편안함부터 스포티함까지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다.


더 뉴 CLS 400d 4매틱은 1세대 디자인보다 절제된 선과 더욱 뚜렷해진 윤곽으로 역동성이 강조됐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차량 아래쪽을 향해 더욱 넓게 디자인됐고 여기에 전면부는 앞으로 기울어진 형상으로 상어코가 연상된다. 그릴의 윤곽을 따라 넓고 낮게 장착된 헤드램프는 견고하고 대담한 이미지를 더한다.


후면부도 차 폭이 더욱 넓어 보이도록 낮게, 옆면은 매끈하게 디자인된 게 특징이다. 크리스털-풍의 테일램프에는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3차원의 입체감을 부여했다.


세련된 외관과 더불어 내부는 감각적 디자인과 최고 품질의 소재가 첨단기술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특히 내부는 기존에 4인승 형태의 CLS가 5인승으로 설계됐다. 5인승임에도 뒷좌석의 오른쪽과 왼쪽 좌석은 앞좌석과 동일한 시트의 형상으로 디자인돼 마치 개별 좌석 같은 인상을 준다. 필요에 따라 등받이는 접을 수 있다. 뒷좌석 등받이를 접지 않고도 더 뉴 CLS 400d 4매틱의 트렁크는 최대 520리터의 넉넉한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더 뉴 CLS 400d 4매틱 가격은 9990만원부터다. 벤츠는 향후 국내에 AMG 모델 등 추가 파생 모델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관계자는 "하반기 출시할 더 뉴 CLS 400d 4매틱은 역동적인 성능과 감각적인 디자인이 조화돼 어디에서든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낸다"며 "연령대와 무관하게 자신의 확실한 개성과 취향을 가진 고객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안상희 기자(hug@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