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주식재산 100억 넘는 재벌가 부인 10명…삼성 홍라희 1위

by조선비즈

국내 주요 재벌가 부인 90명 중 10명은 주식재산이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주요 100대 그룹 재벌가 부인 주식 재산 조사 현황 조사’ 결과에서 이같이 도출했다고 9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59개 대기업집단을 포함한 100개 그룹으로, 총수 일가 부인 이름이 파악 가능한 90명이다.


주식 재산은 금융감독원에 보고된 주식 중 보통주 기준(우선주 제외)으로 조사가 이뤄졌고, 지난 7일 종가를 곱해 주식평가액을 산정했다. 다만 여성 본인이 그룹 총수나 경영자, 배우자가 고인이 된 경우는 순위에서 제외했다.


국내 재벌가 부인 가운데 주식부자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005930)회장의 부인은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으로 나타났다. 홍 전 관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5415만3600주(0.91%)를 보유, 주식 가치만 2조6860억원에 달했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근당그룹 이장한 회장의 부인 정재정 여사는 409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정 여사는 종근당홀딩스(001630)주식 29만1575주를 보유하고 있다. 주식가치만 310억원이 넘는다. 94억원 상당의 경보제약 주식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커피 재벌로 유명한 동서그룹 김석수 회장의 부인 문혜영 여사는 336억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문 여사는 동서 주식 200만5935주(2.01%)를 갖고 있다.


농심그룹 신춘호 회장의 부인 김낙양 여사, 한미약품그룹 임성기 회장의 부인 송영숙 여사가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김낙양 여사는 율촌화학(145억원), 농심홀딩스(98억원), 농심(7억9000만원) 3곳의 주식종목에서 251억원 상당의 주식재산을 소유했다. 송영숙 여사는 한미사이언스에서 231억원 상당의 주신재산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이병무 아세아그룹 회장의 부인 이정자 여자(187억원) 6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183억원) 7위,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부인 오수정 맥시칸 대표이사(170억원) 8위,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부인 송광자 여사(156억원) 9위,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부인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120억원) 10위로 모두 100억원대 주식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 대상 100대 그룹 재벌가 부인 중 주식재산이 10억원 이상은 33명이었다. 이 가운데 아직 법적 부부인 최태원 SK 회장의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도 7일 기준 22억원 상당의 주식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여성이 그룹 총수이거나 경영자이면서 주식재산이 100억원이 넘는 경우도 많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이마트와 신세계 주식 가치가 9840억원 상당이다.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은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 주식 가치가 4605억원이고,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1214억원)과 애경그룹 장영신 회장(202억원)도 주식 가치가 100억원이 넘는다.


반면, 90명 중 40명은 상장사 주식을 단 한 주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일선 CXO연구소 소장은 "그룹 총수 배우자는 상황에 따라서는 그룹 전면에 나서거나 지분 등으로 경영에 깊이 관여해야 할 여지가 높은 특수관계자"라며 "특히 그룹 승계와 관련해 판도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시장에서 그룹 총수 부인의 지분 동향에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이재은 기자(jaeeunlee@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