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스페이스X 우주선 또 폭발...갈길 먼 머스크의 '화성 이주' 꿈

by조선비즈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이 또 폭발했다고 AP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외신이 3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번이 벌써 네 번째다.



조선비즈

지난 2월 발사한 스페이스X ‘SN9’ 우주선의 폭발 모습. /트위터 캡처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화성 이주용 우주선 스타십(starship) 프로토타입(시제 모델) 'SN11'은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장에서 이륙해 고도 10㎞까지 올라가는 데 성공했으나 착륙 과정에서 폭발했다. 스타십은 스페이스X가 인류의 화성 이주를 목표로 개발 중인 거대 우주선이다.


이날 스타십 SN11 시험 발사는 짙은 안개가 낀 날씨 속에서 진행됐다. 15층 건물 높이의 SN11은 정상적으로 상승했으나 직립 착륙을 위해 로켓 엔진을 재점화하는 상황에서 폭발했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로켓 엔진 한 곳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착륙을 위해 재점화했을 때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120m 크기의 스타십에 승객 100명과 화물 100t가량을 싣고 달과 화성으로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스타십 고고도 시험 발사에 이어 궤도 비행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잇단 폭발 사고로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12월부터 스타십의 고고도 시험 비행에 착수했다. 하지만 솟구쳐 오른 우주선을 로켓 엔진 역추진을 통해 똑바로 세워 착륙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폭발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스타십 SN10은 지난 3일 지상 안착에 성공하는 것처럼 보였으나 착륙 이후 약 3분 만에 폭발했다. SN8과 SN9도 착륙 시도 과정에서 지상 충돌로 폭발했다.


스페이스X가 착륙 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설치한 영상 카메라는 고장이 나면서 폭발 장면을 잡지 못했지만 우주과학매체 NASA스페이스플라이트가 찍은 영상에는 폭발 이후 금속 파편이 비처럼 떨어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로이터통신은 착륙 지점에서 8㎞ 떨어진 곳에서도 스타십 파편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용성 기자(danlee@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