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전라도 맛의 진수를 보고 싶다면 성남 '목포갈치조림'으로 가라!

by분당신문

"매콤하게 익은 파김치는 밥 위에 얹어 먹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 없을 정도다"

▲ 손 큰 주인장의 인심을 가득 담아 내오는 반찬이 이곳을 찾는 또 다른 매력이다.


계절의 변화를 가장 먼저 알수 있는 곳은 밥상이다.


제철 채소를 버무리거나, 겨울내내 푹 삭은 김장김치에 손질한 고등어를 넣어 끓여내면 묵은지 고등어조림이 탄생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무를 깔고 큼직한 갈치 몇토막을 넣어 부글 부글 끓여내면 짭조름하면서 달콤한 갈치조림이 완성된다. 


이렇게 푸짐한 밥상의 비결은 주인장의 손맛에서 나온다. 성남에서 오래된 노포 중의 하나로  대놓고 "나가 전라도여~"라고 외치듯, 가게 이름마저  '목포갈치조림'이라고 크게 내걸은 곳이 있다. 

▲ 푹 삭은 김치와 어울리는 고등어찌개, 짭쪼름하면서 달콤한 갈치조림이 대표적인 메뉴다.


전라도하면 푸짐한 백반으로 유명하다. 더 나아가 반찬 하나하나가 겉치레로 나오는 것이 아니다. 정성스레 무치거나, 전 해 가을에 담근 절임 반찬이 가지수만해도 수십가지다. 


이곳 '목포갈치조림'은 그런 전라도 밥상을 이어가는 성남사람들만이 찾는 '현지 맛집'이라고 보면 된다. 그래서 한 자리에서 30년 넘도록 지켜온 터다.

▲ 묵은지와 어울리는 고등어찌개.


'구성남시청' 쪽은 내노라하는 노포 맛집들의 성지였다. 비록 지금은 사라졌지만, 생선구이와 청국장으로 유명했던 '충북식당'과 민원실 위쪽으로 김치찌개는 '충남식당'이 유명했다. 그리고, 돼지고기 덩어리 채로 푸짐하게 내오던 길 건너 '태백산'까지. 그 중에서 '목포갈치조림'은 갈치조림과 묵은지고등어조림으로 유명하다. 


각기 뛰어난 맛집으로 유명하지만, 목포집을 찾는 이유는 전혀 다른 곳에 있다. 앞서 말한대로 전라도식의 대표적인 밥상은 푸짐한 반찬이다. 손 큰 주인장의 인심을 가득 담아 내오는 반찬이 이곳을 찾는 또 다른 매력이다. "한번도 오지 않은 손님은 있지만 한번만 온 손님은 없다"라는 말이 그대로 적용되는 맛집이다. 

▲ 주방 앞은 일찌감치 반찬 재료들이 자리하고 있다.


특히, 이곳은 '파김치'가 빠질 수 없는 대표적인 반찬이다. 살짝 삶아낸 파를 초고추장에 찍어 먹어도 되고, 매콤하게 익은 파김치는 밥 위에 얹어 먹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 없을 정도다. 그 만큼 파김치는 매력적이다. 여기에 쫓아 나오는 전라도 갓김치와 겉저리, 그리고 인근 중앙시장에서 공수한 제철 나물들이 양은 쟁반에 푸짐하게 담겨 나온다. 

▲ 성남시의료원 방향 수정새마을금고 뒷편 '목포갈치조림'의 전경.


그래서 늘 주인장은 분주하다. 손님 응대하랴, 음식 내가랴, 그리고 한쪽에서는 일찌감치 장만해온 반찬거리가 대기하고 있다. 처음 온 사람은 어리둥절할 상황이다. 이 또한 즐기면 된다. 다소 오래 걸리더라도 맛을 보장하기 때문에 기다림도 미학이다.


오늘, 전라도 맛을 제대로 보고 싶다면 수정새마을금고 뒷편 '목포갈치조림'을 찾아가라. 그래야 타지에서 온 손님에게 성남의 맛이 이렇다는 '내공'을 전수해 줄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