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부산을 맛보는 세 가지 방법

by채이

아직도 초록창에 '부산 돼지국밥 맛집'같은 것만 검색하고 있다면, 안타깝지만 당신의 부산 여행은 조금 식상할지도 모르겠다. 

 

취향따라, 컨셉따라 즐기는 부산 먹방 여행. 부산을 맛보는 세 가지 방법을 소개해본다!

쉴 틈이 없어, 간식열전

그 이름도 위대한 '씨앗호떡'의 고향 부산. 온갖 향토음식과 독특한 간식이 그 이름을 휘날리는 치열한 맛의 격전지 답게 오늘도 부산의 길거리 간식은 흥망성쇠를 거듭한다. 부산의 길거리 음식을 제대로 맛보고 싶다면 남포동만한 곳이 없을 테다. BIFF 거리부터 자갈치시장, 국제시장, 깡통시장까지. 눈과 입을 즐겁게 할 모든 것들이 이곳에 있다.


밤에 더 활기찬 깡통시장은 이색 간식을 맛보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장소다. 매콤한 소스를 발라 구운 낙지 호롱, 한천으로 만든 투명한 떡에 시럽을 뿌려서 먹는 물방울떡, 하얼빈식 냉면부침개 등 독특한 간식 등 쉽게 접할 수 없는 독특한 간식이 많기 때문이다. 깡통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간식은 바로 옛날통닭이다. 깡통시장에서 3대째 장사를 하고 있는 거인통닭은 '오복통닭', '희망통닭'과 더불어 부산의 3대 통닭으로 유명하다. 염지하지 않은생 닭을 받아 직접 양념한 뒤 가마솥에서 튀겨낸 통닭은 담백하고 고소하다. 워낙 유명하기 때문에 1~2시간은 기본으로 대기해야 한다니 통닭을 맛보고 싶다면 미리 예약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겠다.

부산을 맛보는 세 가지 방법
부산을 맛보는 세 가지 방법
부산을 맛보는 세 가지 방법

아트&컬처가 함께하는 카페거리

북적 이는 인파에서 벗어나 조금 오붓한 분위기에서 식사를 즐기고 싶다면 전포동 카페거리로 가 보자. 전포동 카페거리에는 독특한 컨셉의 소규모 카페와 생소한 메뉴로 무장한 레스토랑이 들어서 있는데, 과거 철물점과 공구상가가 있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어 묘한 매력이 느껴진다. 테이블 서너 개 정도가 전부인 아담한 가게가 골목마다 숨어있기 때문에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공간을 발견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바다와 맞닿아 황홀한 경관을 선사하는 달맞이 길에는 갤러리를 겸한 카페와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이 많은 편이므로, 낭만적인 일몰을 감상하며 근사한 저녁 식사를 즐기려는 사람들에게 제격이다. 해가 진 뒤에는 마린 시티의 마천루를 볼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 더 베이 101로 가보자. 밤바다에 투영되는 화려한 마천루의 불빛을 안주 삼아 시원한 맥주 한 잔을 곁들이는 것도 절대 잊지 말 것!

부산을 맛보는 세 가지 방법

진짜 부산어묵을 찾아서

부산 먹거리를 말하면서 절대로 빼놓을 수 없는 것, 바로 어묵이다. 요즘 부산의 오랜 어묵 명가들은 저마다 컨셉 스토어를 열고 열띤 경쟁을 하는 중이다. 유명 어묵 가게만 둘러보는 것 만으로도 훌륭한 테마 여행이 된다. 부산 영도의 삼진어묵 본점은 요즘 부산 여행의 필수코스로 불릴 정도 인기 있는 곳이다. 60종이 넘는 어묵을 판매하는 베이커리와 더불어 어묵의 역사와 제조 과정을 전시한 역사관, 어묵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까지 갖추고 있다. 가장 인기 있는 어묵은 어육을 발라 그 안에 소를 넣고 튀긴 수제 어묵 고로케. 밀가루로 빚은 고로케와는 달리 쫄깃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42년 전통의 고래사도 빼놓을 수 없다. 생선살로 만든 어육면과 유부주머니를 진한 가다랑어 국물에 끓여낸 ‘어우동’은 고래사에서만 맛볼 수 있는 별미! 입안에서 녹듯이 사라지는 부드러운 식감이 인상적이다. 얇게 포를 뜬 어묵을 밥에 얹어 김 띠를 둘러 만든 어묵초밥은 SNS를 뜨겁게 달군 이색메뉴이니 기회가 된다면 꼭 맛볼 것!

부산을 맛보는 세 가지 방법
부산을 맛보는 세 가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