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성북동 길상사, 이루지 못한
사랑 이야기가 깃든 사찰

by채이

성북동 길상사, 이루지 못한 사랑 이

평생을 살아도 잎과 꽃이 서로를 볼 수 없는 가여운 운명을 타고난 꽃이 있다. 사는 내내 서로를 그리워한다고 해서 사람들은 꽃에 ‘상사화(相思花)’라는 이름을 붙였다. 꽃말도 ‘이룰 수 없는 사랑’이다. 더위의 기세가 한풀 꺾이면 길상사 곳곳에 상사화가 피어난다. 상사화가 지고 난 뒤에는 상사화를 똑 닮은 꽃무릇이 그 빈자리를 대신한다. 길상사에는 상사화처럼 가여운 두 사람의 사연이 깃들어 있다. 길상사 마당에 때마다 피어나는 상사화와 꽃무릇도 이들의 애틋한 인연을 아는 스님들이 심었다.

성북동 길상사, 이루지 못한 사랑 이
성북동 길상사, 이루지 못한 사랑 이

대원각 시절 본관이었던 건물은 길상사의 극락전이 되었다.

길상사는 사찰이 되기 전 대원각이라는 유명한 요정이었다. 이곳의 주인은 김영한, 백석의 연인 ‘자야’로 알려진 여인이었다. 기생이었던 그녀는 22살이 되던 해 백석을 만나게 된다. 대번에 사랑에 빠진 그들이지만 기생과의 만남을 반대하는 부모님을 거스를 수 없었던 백석은 다른 여인과 결혼을 하게 된다. 백석은 자야에게 만주로 함께 도망갈 것을 제안하지만 자야는 백석의 장래를 생각해 거절했고, 6·25 전쟁이 나면서 북에 남은 백석과 남쪽의 자야는 꽃과 잎이 만나지 못하는 상사화처럼 평생 해후하지 못했다.

성북동 길상사, 이루지 못한 사랑 이

사찰 곳곳에 남은 작은 문은 대원각이 남긴 흔적이다.

성북동 길상사, 이루지 못한 사랑 이

대원각을 통해 자야는 부귀영화를 거머쥐었지만, 사랑을 잃은 그녀에게는 그 모든 것이 무상할 뿐이었다. 우연히 접한 법정 스님의 『무소유』에 감화된 자야는 “내 모든 재산이 백석의 시 한 줄만 못하다”며 1995년 대원각을 시주했고 밀실 정치의 상징이던 요정은 낭만적인 사연이 담긴 사찰로 다시 태어났다. 백석과 자야를 닮은 꽃무릇이 길상사를 가득 채우는 가을, 짧지만 진했던 그들의 만남을 떠올리며 여름과 겨울 사이에 찾아온 짧은 계절을 만끽해보길.

성북동 길상사, 이루지 못한 사랑 이

길상사 여행정보

  1. 주소= 서울특별시 성북구 선잠로5길 68 길상사
  2. 찾아가는 길= 서울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 앞 정류장에서 성북02번 버스로 20분 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