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민희진 옷 정보 좀”… 역대급 기자회견, 품절 대란까지 불렀다

[라이프]by 조선일보
조선일보

민희진 대표가 기자회견 당시 착용했던 맨투맨 티셔츠. /연합뉴스, 캘리포니아 제너럴 스토어 공식 홈페이지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기자회견이 막말과 비속어 등으로 ‘역대급’이라는 네티즌 반응을 부른 가운데, 민 대표가 착용한 티셔츠와 모자가 품절되는 해프닝까지 벌어지고 있다.


민 대표는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가 제기한 경영권 찬탈 의혹을 해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KBS, SBS, MBC 등 지상파 3사를 비롯한 여러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됐고 각각 최소 수천에서 최대 수만 명의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특히 민 대표가 ‘개저씨’(개+아저씨) ‘양아치’ ‘지X’ ‘시XXX’ 등 하이브 고위 임원들을 겨냥한 격한 발언을 쏟아내자, 네티즌들 사이에선 “처음 보는 역대급 기자회견”이라는 반응이 터져 나왔다.


이 가운데 여러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민 대표가 착용한 패션 아이템 정보를 공유하는 글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민희진이 오늘 입은 옷 어디 거냐” “민희진 기자회견룩 정보 좀 달라”는 댓글도 이어졌다. 기자회견이 마무리될 때쯤에는 해당 제품들이 쇼핑몰에서 완판됐다는 후기 글까지 등장했다.



조선일보

민 대표가 착용했던 맨투맨 티셔츠가 쇼핑몰에서 모두 품절된 상태다. /캘리포니아 제너럴 스토어 공식 홈페이지

이날 민 대표는 초록색 줄무늬 맨투맨 티셔츠와 파란색 캡모자의 비교적 편안한 복장으로 회견장에 입장했다. 티셔츠는 일본 브랜드 ‘캘리포니아 제너럴 스토어’ 제품으로 현지 가격은 8800엔. 한화로 약 7만8000원이다. 모자는 미국 4대 메이저 스포츠리그의 의류 라이선스 사업을 진행하는 ‘47브랜드’(47BRAND)에서 제작한 LA다저스 로고 모자다. 국내 쇼핑몰에서 4만 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현재 두 제품은 브랜드 공식 사이트와 국내 쇼핑몰 등에서 모두 품절된 상태다. 네티즌들은 티셔츠 전 사이즈와 모자 해당 색상 제품이 ‘재고 없음’(Out of Stock)으로 표기된 상품 페이지 화면을 캡처해 공유하고 있다.



조선일보

민 대표가 착용했던 캡모자가 쇼핑몰에서 품절된 상태다. /온라인 쇼핑몰 판매 페이지

한편 하이브는 이날 민 대표와 신동훈 어도어 부대표의 업무상 배임 혐의 고발장을 서울 용산 경찰서에 접수했다. 하이브는 민 대표를 포함한 어도어 이사진이 하이브로부터 무단 독립하려는 정황을 포착했으며, 민 대표가 회사 주요 경영사항을 여성 무속인 지시 아래 결정하는 이른바 ‘주술경영’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민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오히려 하이브가 나를 배신했다”며 하이브의 또 다른 레이블 ‘빌리프랩’ 소속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따라 했다고 문제제기 하자 해임 통보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또 ‘주술경영’ 의혹에 대해서는 “하이브 때문에 정신과 다니다가 시원함이 안 풀려 무속인인 지인에게 물어본 것”이라며 “하이브의 개인 사찰 행위”라고 반박했다.


문지연 기자

2024.04.2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대표신문 조선일보
채널명
조선일보
소개글
대한민국 대표신문 조선일보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