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값보다 비싸”…제주도민도 놀란 용두암 5만원 해산물

[여행]by 조선일보
조선일보

제주 용두암에서 해녀들이 판매하는 해산물 5만원어치./유튜브채널 '부산여자하쿠짱TV'

최근 제주의 바가지 물가에 대한 불만이 확산하는 가운데, 유명 관광지 해녀촌에서 판매한 해산물 가격을 두고도 ‘바가지 요금’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11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주 용두암 해산물 가격’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되고 있다.


이 글에는 지난달 제주도에 거주하는 한 부산 출신 유튜버가 용두암을 방문해 촬영한 영상 일부 내용이 캡처 사진으로 첨부됐다. 사진에는 전복·해삼·소라가 섞인 5만원어치 해산물이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모습이 담겼다.


가격 대비 적은 양에 네티즌들은 “제주도 해산물이 내륙보다 비쌀 수 있냐” “아무리 관광지 물가라지만 너무 심하다” “횟집 가면 반찬으로 주는 걸 5만원 내고 먹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선일보

제주도에 거주하는 부산출신 유튜버가 용두암에서 해녀들이 해산물을 판매하는 곳을 방문했다./유튜브채널 '부산여자하쿠짱TV'

앞서 이 유튜버 A씨는 ‘제주도민도 속수무책 당한 5만원 해산물 바가지요금’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채널에 영상을 올렸다.


A씨는 “제주도 물가에 대해 이슈화가 많이 되고 있어서 직접 체험하고 보여드리고자 방문했다”며 용두암 바닷가 노상에서 해녀들이 해산물을 판매하는 곳을 찾아 가격을 물었다.


이곳에서는 소라, 해삼, 전복, 멍게 등을 섞어 양에 따라 3만원, 5만원에 팔고 있었다.


A씨가 “제주산이냐”고 묻자 상인은 “멍게는 충무(통영)에서 온다. 전국적으로 다 양식이다. 배를 타고 온 거라 우리한테는 비싸다. 육지에서나 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주산은) 소라와 해삼”이라며 “전복은 반양식이다”고 했다.


A씨는 소라, 해삼, 전복 등 3가지 해산물 5만원어치를 주문했다. 상인이 해산물을 손질하는 사이 또 다른 상인이 제주에서만 나는 홍삼을 권유했다. “해삼은 전국에서 4계절 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홍삼은 마리당 1만원으로, A씨는 추가 구입하지 않았다.


A씨는 현금 5만원을 지불한 뒤 주문한 해산물을 받았다. 이후 그는 산낙지 가격을 물었고, 상인들은 “1마리에 3만원”이라고 답했다. 가격이 비싸다고 느낀 A씨는 해산물 모둠만 받아들었다.


바닷가 바위에 자리를 잡은 A씨는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해산물을 보고는 탄식했다. 그는 “기장 연화리 해녀촌을 좋아하는데 거기 가면 3만원에 전복, 낙지, 멍게, 소라, 해삼(이 나온다)”이라며 “5만원은 좀 세다”고 했다.


이곳에서는 주류를 따로 판매하지 않았다. A씨는 소주를 사기 위해 인근 매점을 찾았고, 3000원을 주고 소주 1병을 사왔다. A씨는 “식당 가격이랑 차이가 안나는 것 같다”며 “소주도 비싸서 아껴먹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파도랑 비행기 소리를 들으면서 먹는다. 손님이 많다고 들었는데 (제주) 물가가 비싸다고 이슈돼서인지 사람이 별로 없다”고 했다. A씨는 “분위기는 좋다”면서도 가성비가 아쉽다고 토로했다.



조선일보

제주도에 거주하는 부산출신 유튜버가 용두암 해녀촌을 방문해 5만원어치 해산물을 먹고 있다./유튜브채널 '부산여자하쿠짱TV'

A씨는 이곳에서 자신을 알아본 구독자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 역시 “별로다” “비싸다” “두번은 안오고 싶다” “현금영수증도 못받는다” 등의 혹평을 이어갔다. A씨는 대화를 나누던 중 제주까지 오는 비행기 편도 티켓이 2만원이었다는 구독자의 말에 “(해산물이) 비행기값“이라며 웃기도 했다.


이 영상에는 제주도민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의 댓글이 달렸다. 그는 “해녀촌 해산물 성인 두세명 가서 먹으면 웬만한 횟집 가격 나온다. 안가야된다”며 “어촌계에서 변화하지 않는 이상 바가지 근절 안되고 제주도 찾아주지 않을 거다. 제주관광 제발 정신 차려야 한다”고 했다.


이 밖에도 네티즌들은 “이러니 사람들이 제주도 안가고 해외여행 가는 거다” “현금장사로 세금도 안내면서 가격은 왜 이렇게 비싸게 파냐” 등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제주도는 관광지 바가지 요금에 대한 불만이 잇따르자 최근 제주관광혁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운영 중이다. 또 제주 관광 물가 동향 조사를 통해 제주 관광 물가 지수를 개발하고 제주 관광 물가 안정화 방안을 제시하는 등 이미지 개선에 힘쓰고 있다.


김자아 기자

호텔스 컴바인 배너 이미지2
2024.07.1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대표신문 조선일보
채널명
조선일보
소개글
대한민국 대표신문 조선일보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