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골목길 끝에 들어선 22평 협소주택

[컬처]by 조선일보

마당과 도로가 연결된 도쿄 골목집

좁은 골목길 끝에 들어선 22평 협소

일본 도쿄의 주택가 골목 끝에 위치한 협소주택. /ⓒPluszero Architects

건축 개요

  1. 건축가: 플러스제로 건축사무소(PLUSZERO ARCHITECTS)
  2. 위치: 일본 도쿄
  3. 대지면적: 73.07㎡
  4. 구조: 목재주택
  5. 준공시기: 2017년 11월
  6. 사진: 플러스제로 건축사무소(PLUSZERO ARCHITECTS)

 

협소주택의 다양한 사례를 보여주는 일본 주택은 도심지에서 단독주택 생활을 하고 싶은 이들에게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 이 주택은 도쿄의 주택가 골목 끝에 있다. 좁은 대지에 자리 잡았지만 사람들과 모임을 즐기는 건축주의 요구에 따라 공간 구성에 주의를 기울였다.

좁은 골목길 끝에 들어선 22평 협소

대문을 열면 마당과 도로가 마치 연결된 것처럼 보인다. /ⓒPluszero Architects

이 집은 비슷한 크기의 박스를 엇갈리게 놓고 연결한 형태다. 골목에서 진입하면 천장까지 트인 공간을 마주하게 된다. 사람들과의 교류를 중요하게 여기지만 사적인 공간과 공적인 공간을 철저히 분리했다. 집 안으로 들어서면 마당이 눈에 띈다.

좁은 골목길 끝에 들어선 22평 협소

집 안에는 나무 한그루를 심어 심플한 안마당을 연출했다. 이곳은 이벤트나 워크숍을 위한 공간이 되기도 한다. /ⓒPluszero Architects

건축가가 말하는 이 집은…

이 집은 게임 제작자와 방송 작가인 커플을 위한 집이다. 이들은 일과 개인 생활 사이 경계가 없이 일하고, 무언가를 창작하고, 가끔 지인을 초대해 이벤트나 워크숍을 열 수 있는 다목적 공간을 원했다. 안마당은 도로와 주위 주택 환경의 확장된 공용 공간으로 지인과 이웃들을 끌어들인다. 게다가 동시에 집안의 개인 공간이기도 하다.

좁은 골목길 끝에 들어선 22평 협소

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개방 구조로 설계했다./ⓒPluszero Architects

대지는 고밀화 주택 단지에 있으며 주위에는 막다른 골목이 많다. 대지의 전면 도로 또한 막다른 골목이며 이곳을 바라보고 있는 다섯 채의 집 주인들만 사용하고 있다. 건축가는 이 도로의 분위기를 집안으로 들여 주변 환경과 새로운 관계를 맺은 집을 짓고자 했다.


집 내부는 일상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방으로 채워진 정적인 공간이다. 특히 집이 지을 당시 도로의 북쪽이 어두워지지 않도록 신경 썼다. 집들 사이 틈이 있는 동쪽에 좁고 기다란 형태의 개구부를 통해 뒤죽박죽인 파이프라인, 계량기, 온수기 그리고 실외기를 볼 수 있는데 이는 고밀화의 결과다.

좁은 골목길 끝에 들어선 22평 협소

큰 창을 통해 협소주택이 답답해 보이지 않도록 했다./ⓒPluszero Architects

건축가는 도시와 집 사이에 ‘단절’ 혹은 ‘연결’과 같은 다른 관계를 만들지 않았다. 집안에 공용 공간과 개인 공간을 겹침으로써 그저 도시와 도로를 연결하는 뿐 아니라, 마당과 내부를 연결하는 것과 같은 점진적인 변화 관계를 설계하려 했다.

 

건축문화 편집팀

2018.10.0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대표신문 조선일보
채널명
조선일보
소개글
대한민국 대표신문 조선일보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